김용 “이국종에 감사는 커녕…떠나야 할 사람은 유희석 원장”

입력 : ㅣ 수정 : 2020-01-14 11: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페이스북에 “갑질행태 참으로 유감스럽다”
경과보고 마친 이국종 센터장 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학교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에서 열린 ‘일곱 번째 닥터헬기 출범식’에서 이국종 센터장이 경과보고를 마치고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2019.9.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경과보고 마친 이국종 센터장
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학교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에서 열린 ‘일곱 번째 닥터헬기 출범식’에서 이국종 센터장이 경과보고를 마치고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2019.9.6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복심’으로 알려진 김용 전 경기도 대변인이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인 이국종 교수 욕설 파문과 관련해 “떠날 사람은 유희석 아주대의료원장”이라고 주장했다.

김 전 대변인은 지난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환자의 생명권과 응급의료현장 시스템 개선을 위해 자신을 돌보지 않는 한 사람에게 감사와 보상은 고사하고 쌍욕 세례를 퍼붓는 병원장의 갑질행태가 참으로 유감스럽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작년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장에 참고인으로 출석했던 이 교수의 발언이 당시 마음에 걸렸다”며 “힘없이 ‘여기까지인가 보다’라고 의기소침하던 이 교수의 심정을 이제야 알 것 같다”고도 했다.

MBC 뉴스데스크는 같은 날 유 원장이 이 교수에게 욕설하는 내용이 담긴 녹음파일을 공개했다. 녹음파일에서 유 원장은 이 교수를 향해 “때려치워 이 XX야. 꺼져. 인간 같지도 않은 XX가 말이야”라며 욕설이 담긴 막말을 한다.

이 교수는 MBC에 병원을 그만두고 한국을 떠나는 것까지 고민했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지난달 15일부터 해군사관학교 생도 등과 함께 태평양 횡단 항해 해군훈련에 참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가 된 녹음파일은 최근이 아닌 수년 전 외상센터와 병원 내 다른 과와의 협진 문제를 두고 유 원장과 이 교수가 나눈 대화의 일부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 후 인터넷 기사에는 이 교수를 응원하는 댓글들이 이어졌다. 이에 대해 아주대병원 측은 “이 교수는 해군과 함께 하는 훈련에 참석 중이어서 현재 한국에 없고 병원 측은 녹음파일과 관련해 밝힐 입장이 없다”며 밝혔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