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안보보좌관 “北에 대화 재개 의사 전달”…상황 관리 나선 미국

입력 : ㅣ 수정 : 2020-01-13 14: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미, 협상의 판을 깨지 않겠지만 협상 시작은 아직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 서울신문 DB

▲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
서울신문 DB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12일(현지시간) 북한에 대화 재개 의사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생일 축하 친서에 이어 미국이 북한에 연일 ‘대화 재개’ 메시지를 발신하고 있다. 이는 11월 대선을 앞둔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의 고강도 도발을 막는 상황관리에 나서는 한편, 북한의 대화 테이블 복귀 촉구하는 제스처로 해석된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은 이날 인터넷매체 악시오스에 “우리는 북한에 지난해 10월 초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마지막으로 이뤄진 협상을 계속하고 싶다는 뜻을 전달했다”면서 “여러 채널로 우리가 이 협상의 재개와 김 위원장의 한반도 비핵화 약속 이행을 원한다고 전했다”며 북미의 물밑 접촉이 계속되고 있음을 시사했다.

하지만 북한은 미국에 ‘선 대북제재 해제’를 요구하며 몸값을 높이고 대화에 응하지 않고 있다. 그러면서 지난해 연말을 미국의 태도 변화의 시한으로 정하고 ‘크리스마스 선물’을 보내겠다고 위협했다. 하지만 핵·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도발에 나서지 않는 등 북한도 북미 협상의 ‘판’을 깨지 않겠다는 신호를 보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크리스마스와 새해에 핵실험을 하지 않기로 한 김 위원장의 결정이 암시하는 바를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김 위원장이 크리스마스 선물을 보내겠다고 말했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꽃병을 보낼 수 있다고 시사했다”면서 “우리는 꽃병이나 다른 크리스마스 선물을 받지 못했다. 이건 긍정적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이것이 우리가 앞으로도 어떤 종류의 실험을 보지 않게 되리라는 의미는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미국은 북한이 연말·연초 레드라인을 넘지 않은 것을 북미 협상의 의지가 있다는 신호로 해석하고 있다. 그래서 김 위원장의 생일 친서에 이어 대화 제의를 공식적으로 밝힌 것으로 보인다. 또 미국이 이란과 긴장상태에 있는 것도 트럼프 행정부의 연이은 대북 유화 제스처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이란과 충돌에 이어 북한의 도발이 이어진다면 오는 11월 대선을 앞둔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정책에 대한 비판 목소리가 커질 것이기 때문이다. 워싱턴의 한 소식통은 “북미가 협상의 판을 깨지 않겠다는 메시지를 발신하고 있다”면서도 “‘선 제재’를 요구하는 북한과 ‘선 비핵화’를 고집하는 미국의 입장 차가 워낙 커 북미가 대화의 테이블에 앉기까지는 시간이 더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