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항공기 이란 미사일에 피격” 근거는

입력 : ㅣ 수정 : 2020-01-10 15: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문가들 “엔진 고장이라면 안전장치 작동”
과거 엔진고장 사고 3건서 사망자 단 1명뿐
2014년 우크라 반군에 격추된 MH17과 비슷
美, 잔해서 미사일 배터리 흔적 등 기록 확보

항공사에 안전 관련 자문을 하는 단체 OPS그룹의 전문가들은 최근 이란 테헤란 상공에서 일어난 우크라이나항공 소속 여객기 추락 사고를 처음 접한 뒤 당혹감에 휩싸였다. 9일(현지시간) 가디언에 따르면 이들은 사고 직후 긴급하게 열린 토론과 위험 평가에서 통신장치와 추적장치가 모두 손실된 걸 포함해 너무 커다란 파손이 급작스럽게 진행됐다고 지적했다.

그리고 이날 미국과 캐나다 등은 사고 여객기가 이라크 미군 기지를 향해 쏜 이란 미사일에 격추됐다고 주장했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우리는 항공기가 이란 미사일에 격추됐다는 점을 증명하는 정보와 증거를 확보했다”고 말했다.
FILE - In this Wednesday, Jan. 8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 인근에서 추락한 우크라이나항공 소속 여객기 잔해.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FILE - In this Wednesday, Jan.
8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 인근에서 추락한 우크라이나항공 소속 여객기 잔해.
AP 연합뉴스

서방 국가들이 이란을 지목하기 전까지 사고 원인은 엔진 고장으로 추정됐었다. 고장난 엔진 파편이 동체 안으로 날아가 핵심 시스템을 손상시켰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항공 전문가들은 비교적 신형 기체인 보잉 737-800이 불과 사고 이틀 전에 안전점검을 받았는데 그런 고장으로 추락했다는 주장을 믿을 수 없었다. 캐나다 교통안전위원회의 전직 항공 조사관인 래리 밴스는 “어떤 충격이 일어나 트랜스폰더(관제탑과 비행신호를 주고받는 장치)가 떨어져 나갔다”면서 “항공기 전자장치가 순식간에 무력화되기도 했는데, 737-800의 정교한 전자장치는 쉽게 무력화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OPS그룹 전문가들은 만약 보통 엔진 고장이었다면 안전장치(페일 세이프 시스템)가 작동해 기체를 빠르게 원상복구시켰을 거라고 말한다. 사우스웨스트 항공이 소유한 보잉 제트기 2대와 2010년 싱가포르에서 이륙한 콴타스항공 소속 에어버스 항공기가 그런 고장으로 사고를 일으킨 바 있다. 하지만 사고 세 건에서 모두 페일 세이프 시스템이 작동해 기체는 안전하게 착륙했고, 사망자는 단 한명 뿐이었다.
<yonhap photo-5838=“”> Rescue wor</yonhap> 8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 인근에서 추락한 우크라이나항공 소속 여객기 탑승자 유해가 수거돼 길가에 늘어서 있다.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Rescue wor
8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 인근에서 추락한 우크라이나항공 소속 여객기 탑승자 유해가 수거돼 길가에 늘어서 있다.
AP 연합뉴스

반면 이번 사고기 엔진은 너무나 순식간에 망가졌다. 다른 전문가들은 기체를 관통한 구멍을 지적하며 5년 전 우크라이나 상공에서 반군이 쏘아올린 러시아제 미사일에 격추된 말레이시아항공 소속 MH17편이 입은 피해와 비슷하다고 주장했다. 추락 현장 사진과 동영상엔 조종석과 한쪽 엔진에 커다란 구멍이 뚫려 있으며 불에 그슬린 흔적이 나타났다. 이는 사우스웨스트항공의 보잉 제트기나 콴타스항공의 에어버스보다는 MH17편이나 1988년 미국 구축함 빈센호가 쏜 미사일에 격추된 이란 여객기와 비슷하다는 얘기다.

9일 오전엔 이란 미사일 피격을 의심케 하는 또다른 증거가 나왔다. 사고 현장으로 보이는 곳에서 러시아제 Tor-M1 지대공 미사일의 센서가 찍힌 사진이다. Tor-M1 미사일은 이란 방공대가 사용하고 있다.
Debris of a plane belonging to Ukraine International Airlines, that crashed after taking off from Iran‘s Imam Khomeini airport, is seen on the outskirts of Tehran 8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 인근에서 추락한 우크라이나항공 소속 여객기 잔해.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Debris of a plane belonging to Ukraine International Airlines, that crashed after taking off from Iran‘s Imam Khomeini airport, is seen on the outskirts of Tehran
8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 인근에서 추락한 우크라이나항공 소속 여객기 잔해.
로이터 연합뉴스

사진은 의구심을 남기고 있긴 하다. 누군가 일부러 연출한 것처럼 주장과 딱 들어맞는 사진이며, 현장 바닥에 놓인 센서는 상태가 너무 좋았다. 하지만 많은 인근 주민들은 항공기가 추락하기 전 폭발음을 들었다고 말한다.

몇 시간 뒤 미국 국방·정보 당국자들은 항공기에서 대공 미사일 배터리의 흔적을 발견했다. 그 뒤 두 발의 미사일 발사돼 항공기에서 폭발한 적외선 열 신호도 포착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란은 이날 이와 상반된 예비 조사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란은 비행기가 공항으로 돌아가려던 중 추락했으며, 이 때 관제탑과 항공기의 통신이 부족해서 기장, 부기장이 적극적으로 기체를 제어하고 있었는지 아니면 갑자기 기체가 항로를 이탈해 땅으로 추락했는지 알 수 없다고 밝혔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