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국제공항 하루평균 480편 뜨고 내려,역대 최다

입력 : ㅣ 수정 : 2020-01-10 14: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주공항 국내선 도착 안내판,제주공항 항공기 수요가 증가하면서 지연운항이 잦은 실정이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주공항 국내선 도착 안내판,제주공항 항공기 수요가 증가하면서 지연운항이 잦은 실정이다.

지난해 제주공항에서 뜨고 내린 항공편 수가 역대 가장 많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10일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제주공항에서 이·착륙한 항공기는 17만5366편으로,연간 운항횟수가 가장 많았던 2016년(17만2743편) 보다 1.5%(2623편) 증가했다.이는 하루평균 480편의 항공기가 뜨고내린것으로 역대 최고치다.

시간당 항공편 운항횟수(16시간 기준)는 30편으로,전년(28.8편)보다 1.2편 늘어났다.약 2분당 한 대꼴로 항공기가 활주로에 이·착륙했다.

제주공항 이용객도 역대 가장 많은 3131만명을 기록했다.

제주공항 운항실적 및 이용객을 보면 2016년 17만2743편(2970만7364명),2017년 16만7280편(2960만4363명),2018년 16만8331편(2천945만5305명)으로 소폭 감소하다 지난해 크게 증가했다.

이는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에 따른 양국 갈등으로 일본 여행 수요가 줄어들면서 대체지로 제주를 찾는 관광객이 늘고,중국 관광객의 제주 방문 수요가 점차 회복세를 보이면서 제주를 찾는 전체 관광객 수가 증가에 따른것으로 분석된다.

공항공사는 지난해 5월 제주공항 인프라 확충사업을 실시,제주공항 터미널 면적은 기존 9만5795㎡에서 12만6089㎡로 31.6% 넓어졌고,연간 여객처리능력은 2589만명에서 3170만명 수준으로 22.4% 증가했다.

한편 스타항공은 17일부터 제주공항과 중국 상하이 푸둥공항을 오가는 정기 노선에 주 4회 신규 취항한다.

이스타항공은 앞서 작년 5월 중국 운수권 배분에서 인천과 제주발 상하이 노선을 주 7회씩 배분받았다.인천∼상하이 노선은 작년 7월 취항해 운항 중이며 80% 이상의 높은 탑승률을 이어가고 있다.

이스타항공은 이번 신규 노선 취항으로 제주도를 찾는 중국 관광객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주 황경근기자 kkhwang@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