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사상자 없이 체면 세운 이란… “美기지 고의로 빗맞혀 공격”

입력 : ㅣ 수정 : 2020-01-10 06: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확전 대신 경제제재 택한 트럼프
“반미정서 달래기용… 효과적인 무력시위”
이라크 총리 “이란서 사전 공격 알려줘”
백악관 “공격 3시간 전에 대책회의 가져”
외무장관 메시지에도 그린존 로켓공격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
로이터 연합뉴스

“이란의 보복 공격은 자국에서 ‘체면 차리기용’이었다.”

미국이 이란에 대해 즉각적인 군사 반격 대신 경제제재를 택한 배경에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이 같은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란의 이번 공격에 대해 ‘고도로 계산된’ 것으로 사상자를 내지 않아 미국을 도발하지 않는 동시에 자국민에게 대미 응징을 보여 줌으로써 체면을 세운 효과적인 ‘무력시위’(show of force)라고 결론 내렸다는 것이다.

8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 워싱턴포스트, CNN 등은 이 같은 분석을 전하면서 트럼프가 공격 이후 “지금까지 좋다”고 트위터에 올릴 수 있었던 것은 이란이 벌인 ‘쇼의 의도’에 대해 보고를 받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란이 확전을 피하려고 했던 정황들에 주목했다.

이란은 중동 최대 군사강국으로 마음만 먹으면 더 큰 대미 타격 피해를 줄 수 있었다. 그러나 미 언론이 전한 미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이란은 일부 미사일을 일부러 모래사막으로 쏘거나 미군기지에서 한참 떨어진 지역을 목표로 삼았다. 로이터통신은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이란이 고의적으로 미군기지를 빗맞혀 위기가 고조되는 것을 막으려 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이란이 사전에 공격 계획을 누설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백악관은 이라크로부터 사전 정보를 전달받아 공격 3시간여 전에 대책회의를 가졌다. 이란은 이라크에 공격 대상이 될 미군기지에 관한 정보는 준 것으로 이라크 총리가 확인했다. 이는 사실상 미국에 귀띔한 것이나 마찬가지다. 미국 고위 관리는 “우리는 수시간 전에 이란의 공격이 임박했다는 것을 이라크에 들어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심대한 타격과 정보 누설 같은 이율배반은 복잡한 이란 정세를 반영한다. 이란의 최고통치자인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와 정예 군대인 이란 혁명수비대는 시아파 이슬람공화국 확대와 반미, 핵무장을 추구하는 강경파다. 이들이 지난해 미군 드론 격추와 영국 선박 나포를 주도했다. 반면 하산 로하니 대통령 등 행정부는 핵협상과 제재 해제를 추구하고 있다. 이들 간의 주도권 다툼에서 공격 정보가 누설되는 등 이란이 발신하는 메시지에 혼선이 계속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실제로 “확전을 원하지 않는다”는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외무장관의 메시지에도 보복공격 하루 뒤인 8일 밤 미국 대사관 등 외국 공관 밀집 지역인 이라크 바그다드의 그린존에 로켓 2발이 떨어졌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2020-01-10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