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견·오류 가득했던 트럼프 대국민연설

입력 : ㅣ 수정 : 2020-01-09 18: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WP 등, 오바마 업적 평가 절하, 수치 부풀리기 등 지적
도널드 트럼프-EPA 연합뉴스

▲ 도널드 트럼프-EPA 연합뉴스

대이란 갈등과 관련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8일(현지시간) 대국민연설은 그의 과거 다른 연설과 마찬가지로 편견과 일부 오류가 포함돼 있었다. 이란 핵합의가 ‘바보같이’ 이뤄졌다며 전임 오바마 행정부에 대한 불편한 감정을 그대로 드러내기도 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여러가지 의심스런 발언이 있다”고 이날 연설의 오류를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핵합의와 관련해 “이란이 1500억 달러의 자금 지원을 받았고, 이 가운데 18억 달러는 현금이었다”고 말했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이 항상 너무 높은 추정치를 얘기한다”면서 “당시 이란은 경제제재 때문에 수십억 달러가 외국 은행에 동결돼 있는 상태였기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지원 자금은) 이란의 것이었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이란 국민이 자신들에게 감사를 표하지 않고 ‘미국에게 죽음을’ 이라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는 비판했지만, WP는 “그러한 주장을 하는 이란인은 비교적 적다”며 트럼프의 ‘확대 해석’을 지적했다. 또 트럼프는 지난해 이란 시위 관련 보도를 인용해 시위 사망자 숫자를 1500명이라고 밝혔지만, 최근 보도에서 밝힌 사망자는 수백명 수준으로 차이가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미군기지 공격에 사용된 미사일이 오바마 행정부에서 받은 자금으로 개발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백악관은 이같은 주장의 근거를 제시하지는 않고 있다고 WP는 지적했다. 사실상 오바마 행정부에 대한 책임론을 제기하기 위해 주장을 부풀리고 있다는 의미다. BBC도 이에 대해 “전임 오바마의 유산을 되돌리려는 혼신의 노력”이라며 “전국에 생중계된 연설에서 오바마를 공격하는 트럼프의 모습이 특별히 놀랍지도 않다”고 전했다. 카림 사자푸르 카네기국제평화재단 연구원은 “확인할 방법이 없는 주장”이라며 “근거도 없는 주장이 또 나오는 것이 놀랍다”고 지적했다.

트럼프는 또 이날 연설에서 “지난 3년간 미국 경제는 어느 때보다 튼튼해졌고, 에너지 자립을 이룩했다. 우리는 중동산 석유가 필요하지 않다”고 자화자찬했지만, WP는 미 에너지 부문의 호황은 오바마 행정부 때부터 시작됐다고 반박했다. 그의 에너지 자립 주장에 대해서도 “2018년 미국은 90개국에서 석유를 수입했다”며 “캐나다에서 43%, 중동에서 16%의 석유를 수입했다”고 지적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