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美사상자 없어…군사력 사용 원치 않아”

입력 : ㅣ 수정 : 2020-01-09 02: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란의 보복공격 후 대국민 연설로 입장 밝혀
“어떠한 미국인도 다치지 않아…사상자 없어
이란에 강력한 경제 제재 즉각 부과 할 것
미국의 군사적, 경제적 힘이 최고의 억지력”
미-이란 충돌 위기 피하고 갈등 봉합될지 주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대국민 연설을 통해 이란의 전날 이라크 내 미군 기지 공격으로 인한 미국인 사상자는 없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에 대한 강력한 경제 제재 방침을 밝히면서도, 군사력 사용은 원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한 대국민 연설에서 “지난밤 이란 정권에 의한 공격으로 인해 어떠한 미국인도 다치지 않았다. 사상자는 없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미국 대통령으로 있는 한 이란은 결코 핵무기를 보유하지 못할 것”이라는 발언으로 연설을 시작한 뒤 “우리의 위대한 미군은 어떤 것에도 준비돼 있다. 이란이 물러서는 것처럼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각 국가들이 너무 오랫동안 이란의 행동을 참아왔다. 이러한 날은 이제 끝났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가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 피살과 관련해 솔레이마니가 미국 표적들에 대한 새로운 공격을 계획해 왔다며 살해의 정당성을 거듭 역설했다.
이란이 이라크 미군기지에 발사한 미사일 이란에서 미군이 주둔한 이라크 내 아인 알아사드 공군기지를 겨냥해 발사된 미사일 모습으로, 8일(현지시간) 이란 국영방송 IRIB 화면을 캡처한 사진. 2020.1.8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란이 이라크 미군기지에 발사한 미사일
이란에서 미군이 주둔한 이라크 내 아인 알아사드 공군기지를 겨냥해 발사된 미사일 모습으로, 8일(현지시간) 이란 국영방송 IRIB 화면을 캡처한 사진. 2020.1.8
AFP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솔레이마니 제거는 잠재적인 테러리스트들을 향해 강력한 메시지를 보내주는 것이라며 “미국은 옵션들을 계속 살펴볼 것이며, 이란에 대해 강력한 경제 제재를 즉각 부과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군사적 대응 대신 일단 경제 제재를 택하는 방식으로 한걸음 물러서며 출구 찾기에 돌입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우리가 위대한 군과 장비를 갖고 있다는 사실이 우리가 그것을 사용해야 한다는 의미는 아니다”라면서 “미국은 군사력 사용을 원하지 않는다. 미국의 군사적, 경제적인 힘이 최고의 억지력”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미국의 솔레이마니 제거, 이에 대한 이란의 이라크 내 미군기지 보복공격으로 이어진 미-이란 간 충돌 위기가 파국을 피하며 가까스로 봉합 국면으로 접어들 수 있을지 주목된다. 앞서 이란 혁명수비대는 현지시간으로 8일 오전 1시 20분쯤 이라크 아인 알아사드 공군기지와 에르빌 기지 등 미군이 주둔한 군사기지 최소 2곳에 탄도미사일 10여발을 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