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이란서 우크라 여객기 추락… 176명 전원 숨져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1-09 03:32 africa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테러·외부 공격 아닌 기체 결함 추정

주이란 한국대사관 “한국 탑승객 없어”
잔해만 덩그러니 우크라이나 항공사 소속 여객기가 이란 테헤란 이맘호메이니 국제공항을 이륙한 직후 추락해 탑승자 176명 전원이 숨진 8일(현지시간) 현장에 출동한 당국 관계자들과 이란 주민이 여객기 잔해를 살펴보고 있다.  테헤란 AFP 연합뉴스

▲ 잔해만 덩그러니
우크라이나 항공사 소속 여객기가 이란 테헤란 이맘호메이니 국제공항을 이륙한 직후 추락해 탑승자 176명 전원이 숨진 8일(현지시간) 현장에 출동한 당국 관계자들과 이란 주민이 여객기 잔해를 살펴보고 있다.
테헤란 AFP 연합뉴스

이란이 이라크에 있는 미군 기지에 미사일을 발사한 8일(현지시간) 오전 우크라이나항공(UIA) 보잉 737 여객기가 이란 테헤란 이맘호메이니 국제공항을 이륙한 직후 추락했다. 테러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주이란 한국대사관 측은 “한국 국적자 탑승객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키예프 보리스필 국제공항으로 향하던 이 여객기에는 승객 167명과 승무원 9명 등 176명이 타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생존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사망자 국적은 이란 82명, 캐나다 63명, 우크라이나 11명, 스웨덴 10명, 아프가니스탄 4명, 독일과 영국 각각 3명 등으로 알려졌다.
추락 원인은 규명되지 않았으나 당국과 외신들은 외부 공격이 아닌 기체 결함으로 추락한 것으로 추정했다. 이란 도로교통부 대변인은 “공항 이륙 직후 사고 여객기의 엔진 1개에 불이 났으며 이후 기장이 기체에 대한 통제력을 상실해 여객기가 지상으로 추락했다”고 전했다. 이란 주재 우크라이나 대사관은 “현재로선 테러 가능성은 배제했다”고 밝혔다. 이란 당국은 사고 현장에 조사팀을 급파해 사고 원인과 피해 현황 등을 조사하고 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페이스북 계정에 “잠정 조사 결과 모든 승객과 승무원이 사망했다”고 밝히며 희생자들에게 조의를 표했다. 그는 이날 사고 직후 오만 방문 일정을 멈추고 귀국 길에 올랐다. 이번에 추락한 우크라이나항공의 기종은 최근 몇 년간 잇따라 참사를 빚은 보잉 ‘737 맥스’가 아닌 맥스보다 먼저 출시된 ‘737-800’ 기종인 것으로 확인됐다. 비행추적 사이트인 플라이트레이더24에 따르면 항공사는 보잉 737-800을 2016년에 인도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2020-01-09 1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