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 스마트폰 해킹·협박 경찰 수사한다

입력 : ㅣ 수정 : 2020-01-09 03: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진모 등 유명인 클라우드 계정 털려…해커 “사생활 폭로” 협박 수십억 요구
배우 주진모

▲ 배우 주진모

배우 주진모씨를 비롯한 유명 연예인들의 스마트폰을 해킹한 뒤 사생활 정보를 빌미로 거액을 요구한 일당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연예인들의 스마트폰 해킹 및 협박피해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들의 사생활 보호와 추가 피해 방지를 위해 구체적인 수사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지난 7일 주씨 측은 개인 휴대전화를 해킹당했으며 사생활 정보를 언론사에 공개하겠다는 악의적인 협박을 받은 사실을 공개했다. 주씨의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해커들은 이에 대한 대가로 금품을 요구했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서울신문 취재에 따르면 스마트폰을 해킹당한 연예인은 주씨 외에 유명 배우를 포함한 여러 명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스마트폰의 사진, 연락처 등 주요 자료를 자동으로 백업해 두는 클라우드(가상 저장공간) 접속 계정과 비밀번호를 해킹당했다. 일부 해커는 사생활 정보를 언론사 등에 유출하지 않는 대가로 수십억원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성원 기자 lsw1469@seoul.co.kr

2020-01-09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