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미군기지 2곳 ‘피의 보복’… 美 “모든 조치”

입력 : ㅣ 수정 : 2020-01-09 03: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사일 15발… ‘순교자 솔레이마니’ 작전
인명피해 미확인…트럼프 “괜찮다” 트윗
이란 “확전 원치 않아”… 전면전 피할 듯
미국 공격으로 숨진 가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사령관의 장례를 마친 이란이 보복을 시작했다. 8일(현지시간) 새벽 혁명수비대가 이라크 아인알아사드 공군기지를 향해 쏜 미사일이 밤하늘에 빛을 내는 모습이 이란 국영방송 IRIB 화면에 나타나고 있다. IRIB 화면 캡처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국 공격으로 숨진 가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사령관의 장례를 마친 이란이 보복을 시작했다. 8일(현지시간) 새벽 혁명수비대가 이라크 아인알아사드 공군기지를 향해 쏜 미사일이 밤하늘에 빛을 내는 모습이 이란 국영방송 IRIB 화면에 나타나고 있다.
IRIB 화면 캡처 EPA 연합뉴스

 이란이 8일(현지시간) 새벽 아인알아사드 공군기지와 에르빌 기지 등 이라크 내 미군 주둔 기지 2곳에 탄도미사일 십수 발을 발사하면서 ‘피의 보복’에 나섰다. ‘가혹한 보복’과 ‘비례적 대응’을 경고했던 이란이 군사 보복에 나서면서 미·이란의 직접적인 군사충돌이 현실화하는 것 아니냐는 국제사회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이란 혁명수비대는 이날 오전 1시 30분쯤 “미군이 주둔한 이라크 아인알아사드 공군기지 등에 지대지탄도미사일 15발을 발사했다”면서 “이는 지난 3일 미국의 가셈 솔레이마니 이란 쿠드스군 사령관 제거 작전에 대한 보복 공격”이라고 밝혔다. 이란은 “‘순교자 솔레이마니’ 작전”이라고 명명했다. 이란 국영방송은 “이번 미사일 공격으로 80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으나 미국과 이라크 당국 및 언론에서 인명 피해에 관한 소식은 나오지 않고 있다.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는 이날 테헤란의 대국민연설에서 “간밤에 우리는 미국의 뺨을 때려 줬다”고 공격 소식을 알렸다.

 미국은 즉각 이란을 공격 주체로 지목하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주재의 긴급회의를 소집하는 등 긴박하게 움직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 공격 후 다섯 시간 만에 트위터에 상황을 보고받았다면서 “지금까지는 다 괜찮다”고 썼고, 당초 곧바로 나올 것으로 예상됐던 대국민 발표도 8일 오전으로 미뤘다. 그의 ‘괜찮다’는 발언이 미군의 인명 피해가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는 해석도 있다.

 일각에서는 미군 인명 피해가 없고 피해 규모가 크지 않다면 미국이 군사적 대응보다는 강력한 경제 제재로 ‘전면전’을 피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이란 쪽에서도 확전을 자제하는 분위기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이란은 유엔 헌장 51조에 따라 적절한 수준의 자위적인 조치를 취했다”면서 “이란은 확전을 원하지 않지만, 어떤 공격에 대해서도 자신을 지킬 것”이라며 폭격의 정당성을 강조하고 확전을 원치 않는다는 메시지를 동시에 발신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20-01-09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