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 vs 290… 美·이란 ‘악연의 흑역사’ 들춰내며 진흙탕 싸움

입력 : ㅣ 수정 : 2020-01-08 01: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79년 美 인질 vs 1988년 여객기 피격
트럼프 “美자산 타격땐 52곳 표적 공격”
로하니 “이란 절대 협박하지 마라” 맞불
1979년 11월 이란 수도 테헤란에 있는 미국 대사관에서 눈을 가린 미국 인질들과 이들을 관리하는 이란인들이 대사관 청사 밖에 나와 있다. 로이터 자료 사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979년 11월 이란 수도 테헤란에 있는 미국 대사관에서 눈을 가린 미국 인질들과 이들을 관리하는 이란인들이 대사관 청사 밖에 나와 있다.
로이터 자료 사진

미국이 이란 정예군 쿠드스 사령관인 가셈 솔레이마니 장군을 제거한 직후 이란과 일촉즉발의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두 나라 정상은 굴욕적인 ‘흑역사’를 소환했다. 미국과 이란의 질긴 악연의 역사에서 숫자 ‘52’와 ‘290’은 수치와 혐오를 상징한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숫자 52를 언급하는 자들은 IR655편의 숫자 290도 기억해야 한다. 이란을 절대 협박하지 마라”라는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4일 솔레이마니 사령관의 제거와 관련해 “이란이 미국인 또는 미국 자산을 타격하면 52곳을 표적으로 공격하겠다”고 경고한 데 대한 대응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이 52곳 가운데 매우 높은 수준의, 그리고 이란과 이란 문화에 중요한 곳이 있다. 그 표적들을 매우 빠르고 강력하게 타격하겠다”고 위협했다. 이란의 군사시설은 문화유적지에 배치돼 있지만 유적지까지 파괴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상에 국제적으로 비판을 받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52곳은 40년 전 이란에 인질로 잡혔던 미국인 52명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이란에서 이슬람 혁명 발생 9개월 뒤인 1979년 11월 4일 이란의 반미 성향의 대학생들이 테헤란에 있는 미국 대사관을 급습해 미국 외교관과 해병대원 등 66명을 인질로 잡았다. 인질극 며칠 뒤 여성과 아프리카계 미국인 13명은 혁명 지도자인 아야톨라 루홀라 호메이니가 “미국 사회에 많은 압제를 받았다”며 풀어 줬다. 대학생들은 신병 치료차 미국에 입국한 팔레비 전 국왕을 법정에 세우기 위해 송환을 요구했다. 또 다른 인질 한 명은 건강상의 이유로 풀려났다.

그러나 인질 석방 협상이 난항을 겪자 지미 카터 당시 미국 대통령은 이란에 제재를 부과했고, 미국 내 이란자산 120억 달러를 동결했다. 이는 40년간 지속된 현존하는 미국의 최장기 제재다. 이란과 국교를 단절한 미국은 인질 구출작전을 벌였으나 작전에 참여한 요원 8명만 사망하면서 실패했다. 남은 인질 52명은 로널드 레이건이 대통령에 취임한 1981년 1월 444일 만에 미국으로 돌아왔다.

로하니 대통령이 언급한 290도 의미심장하다. 1988년 7월 3일 미군 순양함 빈센스호가 호르무즈 해협 상공에서 이란항공 IR655편을 전투기로 오인해 미사일로 격추했다. 승객과 승무원 290명 전원이 숨졌다. 당시 미국은 이란항공이 에어버스 여객기 1대를 예외적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승인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2020-01-08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