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 보이콧하는데 류현진·김광현 왜 日서 훈련할까

입력 : ㅣ 수정 : 2020-01-07 02: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류·김, 개인 훈련 위해 오키나와로 출국
류현진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류현진
연합뉴스

일각선 “왜 하필 일본이냐” 비판 목소리
국내 프로야구 구단 대부분 日전훈 취소
오키나와, 겨울에 따뜻하고 인프라 좋아
실전 감각 올리는 미니리그도 안성맞춤
“팀 옮긴 두 선수에게 최적 환경” 반론도


메이저리그에서 새 둥지를 튼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과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개인 훈련을 위해 6일 오키나와로 떠났다. 류현진과 김광현은 지난달부터 오키나와에 개인 캠프를 차린 송은범(LG 트윈스), 정우람(한화 이글스)과 합류해 개인훈련에 돌입한다.
김광현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광현
뉴스1

선수들이 새 시즌을 대비해 떠나는 훈련이지만 일각에선 ‘왜 하필 일본이냐’는 비판적 목소리도 들린다. 일본의 부당한 경제보복에 대항해 한국 국민 대다수가 자발적으로 일본 여행을 삼가고 일본 상품을 소비하지 않는 ‘노노재팬’ 운동에 동참하고 있는 와중이기 때문이다. 한 네티즌은 “왜 이런 시국에 일본을”이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은 “기초 체력훈련이라며 꼭 오키나와로 가야 했나? 실망이다”고 했다.

실제 일본의 경제보복 이후 한국에서는 거의 모든 종목에 걸쳐 ‘일본 전지훈련’은 일종의 금기어가 됐다. 전지훈련 중 일본에서 쓰는 돈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야구단들도 동참했다. 2018년 가을엔 10개 팀 중 8개 팀이 일본에서 마무리캠프를 치렀지만 지난해 가을엔 단 한 팀도 일본에 가지 않았다.

그동안 전지훈련지로 애용하던 오키나와에 캠프를 차리는 구단도 확 줄었다. 국민 정서를 고려한 구단들이 일찌감치 오키나와 대신 다른 행선지를 물색했기 때문이다. 그 결과 SK 와이번스, NC 다이노스, KT 위즈, KIA 타이거즈, 한화는 미국에서, 키움 히어로즈는 대만에 스프링캠프를 차리게 됐다. 롯데 자이언츠는 호주에서, 두산 베어스와 LG는 1차 호주, 2차 일본의 일정이다. 2022년까지 장기계약에 묶인 삼성 라이온즈만 오키나와로 향한다. 지난해 시즌 개막을 앞두고 10개 구단 중 5개 구단이 일본 오키나와에 모여 연습 경기를 펼치던 것과 상반된 풍경이다.

반면 다른 한편에선 류현진과 김광현의 오키나와행을 비판하는 것은 지나치다는 반론도 있다. 훈련은 관광 목적이 아니라 업무에 해당하는 만큼 선수들에게 일반인과 같은 잣대를 들이미는 것이 가혹하다는 것이다.

오키나와는 한국에서 지리적으로 가깝고 겨울철 평균 최고기온이 20도 안팎으로 따뜻해 야구 선수들에게 인기 있는 전지훈련 장소다. 야구 관련 시설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다 보니 구단들이 시즌 전 실전 감각을 끌어올리기 위한 미니 리그를 치르기에도 좋은 환경이다. 삼성처럼 좋은 훈련장과 혜택을 선점하기 위해 장기계약을 맺는 구단이 있던 이유다.

게다가 류현진, 김광현 두 선수 모두 올해 메이저리그에 새 둥지를 틀면서 입지를 다져야 하는 중요한 상황이어서 익숙하고 편한 오키나와를 훈련장소로 택하지 않았겠느냐는 분석이다.

류현진은 7년간 몸담았던 LA 다저스를 떠나 토론토의 1선발로서 막중한 책무를 떠안았고 김광현은 꿈에 그리던 메이저리그에 입성해 선발 자리를 놓고 경쟁해야 한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20-01-07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