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씻는 고마운 비, 빙판길 만드는 얄미운 비

입력 : ㅣ 수정 : 2020-01-07 02: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해 첫날부터 전국을 뿌옇게 만들었던 미세먼지를 씻어 내리는 겨울비가 수요일까지 내리겠다. 기상청은 “8일까지 전국적으로 많은 비가 내리고 기온이 낮은 강원도 지역에는 눈이 내릴 것”이라고 6일 예보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8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전국적으로 30~80㎜다. 강원 영동, 제주도 산지에는 120㎜ 이상 내릴 전망이다. 중부지방에는 7일 밤부터 8일 아침까지 시간당 10㎜ 내외의 다소 강한 비가 내리겠다. 강원 산지에는 많은 양의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예상 적설량은 강원 내륙과 경북 북부 내륙은 1~5㎝, 강원 산지는 5~30㎝다.

기상청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비나 눈이 내리며 가시거리가 짧아지고 밤사이 젖은 노면이 얼거나 눈이 쌓이면서 도로가 빙판길로 변할 가능성이 큰 만큼 교통안전에 유의해 달라”고 말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2020-01-07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