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강남, 3040 금수저 갭투기판 됐다

입력 : ㅣ 수정 : 2020-01-07 02: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20 부동산 대해부 계급이 된 집] 작년 1~10월 강남3구·용산 거래 598건
개인 대출 없는 310건… 업계 “갭투자”
3040이 전체 세대중 거래 69%나 차지
초강력 부동산 대책 무력화 수단 악용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지난해 수억원씩 폭등했던 서울 강남3구(강남·서초·송파)와 용산구의 초고가 아파트시장이 ‘금수저’ 30~40대의 갭투기판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20억~30억원짜리 아파트를 빚 없이 사들였고, 이렇게 쓸어 담은 아파트들은 수개월 만에 수억원씩 뛰었다. 지난달 정부가 시세 15억원 초과 아파트에 대한 주택담보대출을 전면 금지했지만, 이처럼 ‘갭투자 우회로’를 통하면 정부 대책이 무력화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 강남 도곡동 타워팰리스와 대치동 일대 아파트촌. 도시는 주거공간에 더해 삶의 양식과 가치를 담는 복합적인 개념이지만 물리적 측면이 강조되면서 부작용을 낳는다. 서울신문 DB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 강남 도곡동 타워팰리스와 대치동 일대 아파트촌. 도시는 주거공간에 더해 삶의 양식과 가치를 담는 복합적인 개념이지만 물리적 측면이 강조되면서 부작용을 낳는다.
서울신문 DB

6일 서울신문이 지난해 1~10월 거래된 강남3구 아파트 9개 단지와 용산구 아파트 1개 단지에서 실거래 신고가 이뤄진 598건의 부동산등기를 전수조사한 결과 미등기와 법인 소유 등을 제외하고 개인이 매수한 505건 중 대출이 없는 아파트는 310건(61.4%)으로 집계됐다. 주택 매입 자금조달계획서가 강화된 이후 자산가들도 현금으로만 집을 사는 경우가 적어 업계에선 대출 없는 거래를 갭투자로 본다. 구입 세대별로는 40대(41.6%)와 30대(27.7%)가 전체의 69.3%를 차지했다. 금수저 30~40대가 강남 갭투자의 핵심이라는 얘기다.

조사 대상 아파트는 강남구 3곳(래미안대치팰리스 1차·압구정 신현대·개포래미안블래스티지), 서초구 4곳(반포아크로리버파크·래미안퍼스티지·신반포 3차·반포자이), 송파구 1곳(잠실 리센츠), 용산구 1곳(서빙고 신동아) 등이다. 이들 단지의 평균 거래가는 24억 4000만원이었다. 대출 규모는 집값이 비쌀수록 적었다. 전용 3.3㎡당 9981만원인 래미안대치팰리스 1차는 대출 없는 거래가 75.7%로 가장 높았다. 반면 서빙고 신동아(전용 3.3㎡당 4838만원)와 압구정 신현대(7064만원)는 각각 55.9%, 54.3%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61.4%가 대출 없는 초고가 아파트인 것으로 확인되면서 지난달 정부가 내놓은 ‘12·16 부동산 종합대책’의 핵심인 ‘시세 15억원 초과 아파트에 대한 대출 금지’ 규제의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된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센터장은 “강남 신축 아파트들은 전세가율(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이 50%를 넘는 곳이 많다”면서 “담보인정비율(LTV)이 40%로 묶여 있어 오히려 전세를 끼고 사는 게 유리해 갭투자를 막는 것이 어려워졌다”고 말했다. 김성달 경제정의실천시민연대 부동산건설개혁본부 국장은 “매수자금 조성 과정에서 불법 증여 등은 없는지 철저하게 조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세종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서울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2020-01-07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