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복지부 장관 “건강보험 재정 강화대책 지속 추진”

입력 : ㅣ 수정 : 2020-01-03 13: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능후 복지부 장관 인터뷰. 2019. 11. 6.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능후 복지부 장관 인터뷰. 2019. 11. 6.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3일 “건강보험 재정 강화대책을 지속해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20년 의료계 신년하례회’에 참석해 건강보험 재정 악화 우려와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박 장관은 “의료비 부담에 대한 걱정 없이 누구나 의료서비스를 이용하고자 하는 국민 요구가 큰 상황”이라며 “국민(이 부담하는) 의료비를 줄이고 의료서비스 공급체계를 개선해 최적의 의료서비스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응급, 외상, 심혈관질환 등과 같은 필수 의료서비스 부족과 지역 간 의료서비스 불균형을 해소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박 장관은 “의료인력이 부족한 의료취약지역, 전문 분야 인력을 양성해 국민이 언제 어디서나 필수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환자 맞춤형 신약 개발 등 국민 생명과 직결된 바이오헬스산업이 국가 핵심산업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노인과 만성질환 증가 등 앞으로 마주할 도전에 대해 의료계와 함께 대화를 통해 능동적으로 대처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의료계에서는 의료인 폭행, 건강보험 재정 악화 등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며 정부에 현실적인 대안 마련을 촉구했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은 “진료실 폭력과 관련해 반의사불벌죄 폐지 등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또 문재인 케어 부작용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데 한국 의료 정상화를 위해 노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