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해 두차례 전원회의-신년사 생략, 김정은 63년전 할아버지 따라하기

입력 : ㅣ 수정 : 2020-01-01 15: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한 해에 두 차례나 당 전원회의를 열고, 나흘 동안의 결과 보고서로 신년사를 대체한 것이 63년 전 할아버지 김일성 주석의 행보를 따라 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 위원장은 이틀째인 지난 29일 뿔테 안경을 쓰고 마이크가 여러 개 놓인 단상에 올라 1980년 김일성 주석의 당 중앙위 연설 장면을 연상케 했다. 연합뉴스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한 해에 두 차례나 당 전원회의를 열고, 나흘 동안의 결과 보고서로 신년사를 대체한 것이 63년 전 할아버지 김일성 주석의 행보를 따라 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 위원장은 이틀째인 지난 29일 뿔테 안경을 쓰고 마이크가 여러 개 놓인 단상에 올라 1980년 김일성 주석의 당 중앙위 연설 장면을 연상케 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 해에 두 차례 노동당 전원회의를 열고, 신년사도 생략한 것이 1956년 ‘8월 종파사건’을 다룬 할아버지 김일성 주석과 닮은꼴이란 지적이 나왔다.

63년 전 이 사건은 북한 정치사에서 최대 위기로 손꼽힌다. ‘초강대국’ 미국과 양보 없는 대결 의지를 밝힌 김 위원장의 행보는 ‘사회주의 종주국’ 소련에 추종하며 김일성 정권의 존립을 흔들었던 1956년 8월 종파사건 당시 김 주석의 대응과 닮았다. 미국과의 대결 국면을 엄중하고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는 반증으로도 읽힌다.

스탈린 사망 후 집권한 흐루쇼프 등 소련 지도부는 1956년 들어 수정주의를 내세우면서 북한에 자위적 국방력 강화를 뜻하는 중공업 우선 정책을 포기하고 민생을 우선 발전시키라고 압박했다. 김 주석의 노선은 ‘중공업을 우선 발전시키면서 경공업과 농업을 다 같이 발전시킨다’는 것으로, 사실상 김정은 정권의 경제·핵병진 노선과 닮았다. 당시 김일성 정권의 권력 핵심에 있었던 최창옥·박창옥 등 ‘연안파’와 ‘소련파’는 소련의 민생 우선 방침에 순응하며 김 주석에게 노선 전환을 요구했다.

그런데도 김 주석이 중공업 우선 정책을 고수하자 이들 세력은 김 주석의 외유 중 그를 축출하기 위한 음모를 꾸몄다. 동유럽 순방 중 충격적 소식을 접한 김 주석은 일정을 중단한 채 서둘러 귀국했고 8월 전원회의를 열어 반대파를 제거했다. 물론 김일성 정권에 남아있던 마지막 외세 의존 세력을 쳐냄으로써 김일성 일인 지배체제를 강화한 변곡점이기도 했다.

노동신문도 지난 4월 21일 ‘위대한 당을 따라 총진격 앞으로!’라는 제목의 정론에서 “공화국의 근본이익과 배치되는 강도적인 요구를 내세우는 적대세력들의 책동으로 시련과 난관이 끊임없이 조성되고 있는 오늘의 정세는 우리로 하여금 1956년의 그 나날을 돌이켜보게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수만 리 장정에 오르시었던 우리 수령님(김일성)께서 무거운 마음을 안고 조국에 돌아오시었던 그 준엄했던 1956년”이라고 언급했다. 김정은 위원장의 하노이 ‘빈손’ 귀환에 따른 현 국면을 김 주석의 1956년 동유럽 순방 중 귀환과 연결지었다.

김 위원장의 하노이 이후 움직임도 김일성 주석의 행보를 답습했다. 김 주석은 1956년 8월 전원회의에 이어 그해 말 다시 ‘12월 전원회의’를 열고 ‘자력갱생의 혁명정신’과 ‘혁명적 군중노선’(혁명과 건설의 주인은 인민대중이라는 관점에서 대중을 불러일으키는 노선)을 선언한 후 평양 인근의 강선제강소(천리마제강연합기업소)를 찾아 노동자들에게 정책적 지지와 강재 생산량 증가를 호소했다.

이를 계기로 그 유명한 ‘천리마운동’이 탄생했으며, 실제 전쟁으로 피폐해진 북한 경제가 크게 성장한 계기가 됐다. 북한은 1956∼61년의 5개년계획을 2년 반이나 앞당겨 수행하고 공업 총생산액 3.5배,국민소득 2.1배 증가 등 고도성장을 이뤘다고 주장했다.

김정은 위원장 역시 하노이 이후 자위적 국방력 강화를 위한 새 무기의 잇단 시험발사와 자립경제를 위한 시찰을 이어가는가 하면 백두산을 두차례 등정하며 내부 결속을 위해 동분서주했다. 이어 연말 나흘간 제7기 5차 전원회의를 열고 제재에 맞서 자립 경제건설을 지속하면서 체제 수호를 위해 핵을 포함한 새로운 전략무기의 지속적인 개발에 나설 뜻을 밝혔다. 미국의 태도 변화를 촉구하며 경고했던 ‘새로운 길’이 결국 경제·핵병진 노선의 부활을 시사한 것으로 볼 수 있다.

그런가 하면 김 주석이 1956년 12월 전원회의를 마치고 이듬해 1월 신년사를 하지 않았던 것처럼 김정은 위원장 역시 5차 전원회의에서 나흘간 했던 보고로 신년사를 대신했다. 1956년 권력 기틀을 다진 김 주석은 이후에도 수차례 권력투쟁과 경제 총력전을 거쳐 일인 지배체제를 공고히 했고 3대 세습 체제로 이어졌다.

그러나 당시는 동유럽 사회주의체제가 공고한 환경이어서 고도성장을 이룰 수 있었지만, 김정은 정권은 국제사회의 제재와 고립에 처해 있어 핵을 유지한 채 경제성장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다 잡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