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정용호·박항서호, FIFA 선정 ‘놀라운 활약 팀’

입력 : ㅣ 수정 : 2020-01-01 03: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9년 빼어난 성과 거둔 12팀 발표…손흥민의 ‘70m 질주 원더골’도 포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한 한국 U20 대표팀과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대표팀이 국제축구연맹(FIFA)이 선정한 ‘2019년 놀라운 활약을 펼친 12개 대표팀’에 포함됐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에서 활약 중인 손흥민의 ‘70m 질주 원더골’은 ‘2019년 가장 멋진 골’로 뽑혔다.

31일 FIFA는 2019년 각종 대회에서 기대를 뛰어넘는 빼어난 성과를 거둔 대표팀 12개를 선정해 카드 뉴스 형식으로 발표했다.

이 가운데 지난여름 폴란드에서 열린 U20 월드컵에서 한국 남자 축구 사상 처음으로 FIFA 주관 대회 결승전에 올라 준우승을 차지한 ‘정정용호’가 이름을 올렸다. FIFA는 한국의 결승 진출과 함께 ‘막내 형’ 이강인(발렌시아)이 대회 최우수선수에 해당하는 골든볼을 수상했다는 내용도 곁들였다.

박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이후 베트남 축구 역사를 새로 쓰고 있는 베트남 대표팀도 이름을 올렸다. FIFA는 베트남이 아시안컵에서 사상 처음으로 8강에 진입하고,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예선에서 최초로 3연승을 달렸다고 소개했다.

FIFA는 2019년 나온 멋진 골을 뽑으며 손흥민이 12월 번리전에서 터뜨린 원더골을 포함시켰다. FIFA는 “손흥민은 자기 진영 깊은 곳에서 공을 따낸 뒤 오직 골문을 향해 가기로 하고 전속력으로 내달렸다. 침착함을 유지했고, 골키퍼에게 (막을) 기회를 주지 않았다”며 “모처럼 나온 최고의 단독 돌파 중 하나”라고 평가했다. FIFA는 또 손흥민이 출전했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맨체스터 시티와의 2차전을 ‘올해 최고의 경기 톱10’으로 선정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0-01-01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