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선거법 국회 전체로 처리 못해 송구”

입력 : ㅣ 수정 : 2019-12-27 10: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룰인 선거법을 국회 전체로 처리하지 못한 것에 대해 집권당으로서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이 대표는 “오늘 본회의서 공직선거법 개정안 표결처리에 들어갈 예정”이라면서 이처럼 밝혔다. 이 대표는 “민주당은 마지막까지 제1야당과 협의처리를 위해 협상의 문을 열고 기다렸지만 한국당은 논의를 거부하면서 국회를 마비시켜왔다”며 한국당의 비협조적인 협상태도를 비판했다.

이어 이 대표는 “총선이 불과 4개월도 채 안남은 상황에서 더는 기다릴 수 없어서 필리버스터를 무릅쓰고 국회 과반수 의원 표결할 수밖에 없다”며 표결을 강행할 것을 예고했다. 다만, 이 대표는 “룰인 선거법을 국회 전체로 처리하지 못한 것에 대해 집권당으로서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사과를 표했다.

이날 9개월 동안 정치권을 뒤흔든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27일 예정된 본회의에서 표결에 부쳐질 전망이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열리는 본회의에서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 절차가 종료된 선거법 개정안을 우선적으로 처리할 방침이다. 전날 시작된 임시회의 ‘회기 결정의 건’을 첫 번째 안건으로 처리한 뒤, 선거법 개정안을 두 번째 안건으로 올리는 순서다.

뒤를 이어 한국당이 필리버스터를 철회한 포항지진특별법·형사소송법·병역법 등 5개 민생법안을 표결에 부치고, 올해 안에 마무리돼야 하는 예산부수법안을 처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