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시위대 vs 中… 최대 흥행게임 GTA5서 ‘가상 혈투’

입력 : ㅣ 수정 : 2019-12-25 02: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화염병 던지는 시위대 캐릭터 등장하자 中사용자 ‘게임금지’ 어기고 참전해 진압
홍콩 사용자들이 유명 게임 ‘GTA5’의 가상 공간에서 시위대 복장을 갖추고 경찰차에 화염병을 던지고 있다.  LIHKG 캡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홍콩 사용자들이 유명 게임 ‘GTA5’의 가상 공간에서 시위대 복장을 갖추고 경찰차에 화염병을 던지고 있다.
LIHKG 캡처

홍콩 시위대가 전 세계 미디어 역사상 최대 흥행을 기록한 게임 ‘GTA5’(그랜드 세프트 오토5)의 온라인 공간으로 시위 현장을 옮겨 놨지만, 중국 본토 게이머들에게 ‘진압’당했다.

23일(현지시간) 홍콩 뉴스 사이트 ‘아바쿠스’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최근 GTA5 일부 사용자들이 ‘홍콩에 영광을’이라고 이름 붙인 게임 내 복장을 제작하고, 홍콩 소셜미디어 사이트인 LIHKG에서 ‘홍콩 편에 서다’라는 팀에 가입할 것을 독려하고 있다.

GTA5는 2013년 출시된 3인칭 범죄 액션 게임이다. 가상 미국 도시를 배경으로 한 방대한 게임 내 지역에서 차량 강탈, 총격, 은행 강도 등 각종 범죄와 폭력 행위를 마음대로 할 수 있게 만들어졌다. 지난해 4월까지 매출 60억 달러(약 7조원)를 올린 최대 흥행작이다.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매출액이 28억 달러인 점을 감안하면 엄청난 액수다.
중국 본토 사용자들이 홍콩 전투경찰 복장과 장비를 갖추고 나선 모습. 웨이보

▲ 중국 본토 사용자들이 홍콩 전투경찰 복장과 장비를 갖추고 나선 모습.
웨이보

이 게임은 최근 업데이트를 거쳐 여러 가지 복장을 추가해 만들고 거래할 수 있게 했다. 홍콩 시민들은 이를 통해 헬멧, 검은 옷, 방독면 등 전형적인 시위대 복장도 게임에서 구현할 수 있다는 걸 알게 됐다. 최근 ‘홍콩 편에 서다’ 조직원들은 시위대 복장을 캐릭터에 입히고 게임에 접속, 가상공간에서 지하철역을 마비시키고 경찰 차량에 화염병을 던졌다.

이에 질세라 중국 본토의 사용자들도 재빨리 가상전투에 뛰어들었다. 이들은 홍콩 시위를 진압하는 전투경찰 복장을 한 뒤 물대포가 달린 트럭을 몰고 나타났다. 레일건 등 최신 무기까지 동원하며 벌인 대규모 전투에서 수적으로 우세한 중국 본토 측이 홍콩 시위대를 압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역설적인 것은 이 게임이 폭력성·선정성 때문에 중국 본토에서 승인되지 못했다는 것. 홍콩에 대한 불타는 ‘전의’에 중국 게이머들이 불법도 불사한 것이다.

안타깝게도 홍콩 시위대의 현실도 그리 밝지 못하다. SCMP는 홍콩 경찰이 추가 시위를 막기 위한 투쟁자금 차단에 나섰다고 24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홍콩 경찰은 홍콩 시위대가 ‘스파크 동맹’이라는 단체를 통해 모은 자금 7000만 홍콩달러(약 105억원)를 동결하고 돈세탁 및 자금 유용 혐의를 적용해 4명을 체포했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9-12-25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