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동생 올리고 언니 때리고… 도쿄행 다짐하는 쌍둥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9-12-19 10:16 배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올림픽 예선 앞둔 女배구 이재영·다영

두 번째 올림픽을 준비하고 있는 언니 이재영(왼쪽)과 아직 올림픽 예선조차 뛰어보지 못한 쌍둥이 동생 이다영이 대표팀 소집 이틀째인 지난 17일 진천선수촌 배구장에서 가진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익살스러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두 번째 올림픽을 준비하고 있는 언니 이재영(왼쪽)과 아직 올림픽 예선조차 뛰어보지 못한 쌍둥이 동생 이다영이 대표팀 소집 이틀째인 지난 17일 진천선수촌 배구장에서 가진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익살스러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성격이니 신경 끄라고~.”(이다영)

지난 17일 낮 진천선수촌. 내년 1월 태국에서 열리는 ‘도쿄올림픽 아시아 예선전’ 준비에 돌입한 여자배구 대표팀의 이재영이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평정심을 좀 유지했으면 좋겠다”는 조언을 건네자 쌍둥이 친동생 이다영은 “성격인데 어떡하냐. 나이들면 차분해지겠지”라며 쿨하게 받아쳤다. 코트 안에선 누구보다 진지한 눈빛으로 훈련에 집중하다가도 코트 밖에선 서슴없이 돌직구를 날리는 모습이 영락없는 현실자매다.

이재영과 이다영은 리그에서도, 국가대표팀에서도 팀을 이끌어야할 에이스들이다. 18일 기준 이재영(흥국생명)은 득점 364점(2위)으로 ‘핑크 폭격기’의 위용을 과시하고 있고, 이다영(현대건설)은 세트당 평균 세트 11.41개(1위)로 코트를 지배하며 팀을 선두에 올려놨다. 존재감이 부쩍 커진 쌍둥이지만 대표팀에선 본인들보다 어린 선수가 아직 2명(이주아, 강소휘)밖에 없는 막내라인이다.

두 선수 모두 올림픽 진출이 목표지만 경험은 사뭇 다르다. 지난 리우 올림픽에 출전했던 이재영은 “그땐 너무 어렸고 (김)연경 언니를 뒷받침할 수 있을까 부담이 컸지만 이젠 어느 팀이든 붙는 팀마다 이기는 게 목표”라며 “메달 색깔은 관계없지만 연경 언니 있을 때 메달 한 번 따고 싶다”고 말했다.

반면 이다영은 올림픽은커녕 올림픽 예선에 나서는 것도 처음이다. 지난 8월 러시아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세계예선전에 나섰지만 세르비아와의 평가전에서 아킬레스건 부상을 당하며 귀국해야 했다. 이다영은 “그때 개인적으로 준비 많이 했는데 속상하고 아쉬웠다”면서 “이번에 올림픽 티켓을 꼭 따서 올림픽에 나가보고 싶다”고 전의를 다졌다.

선수로서 서로에 대한 평가도 잊지 않았다. 이재영은 “다영이가 볼 스피드가 좋아서 그 스피드를 이용해서 때리면 내 힘으로 때리지 않아도 볼이 세진다”면서 “토스 높이도 좋아서 공격수 입장에서는 엄청 편하게 때릴 수 있다”고 치켜세웠다. 이다영은 “재영이는 구체적으로 말할 것 없이 모든 게 장점”이라며 “몸 관리도 그렇고 노력을 정말 열심히 한다”고 화답했다.

대표팀의 최대 과제는 태국이다. 태국은 주전 세터 눗사라 똠콤의 현란한 볼배급이 강점이다. 세터 대결을 앞둔 이다영은 “우리가 높이가 좀 더 높고 스피드를 더한다면 이길 수 있을 것 같다. 걱정 없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이재영 역시 “태국이랑 경기를 많이 해서 스타일을 잘 안다”고 자신했다.

진천 글·사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19-12-19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