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민주당 “야3당 합의한 석패율제 재협상 요청”

입력 : ㅣ 수정 : 2019-12-18 17: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1’ 선거법 협상 사실상 타결…야3당 대표 합의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4+1 선거법 협상 타결을 알리고 있다. 왼쪽부터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 대안신당 유성엽 창당준비위원장. 2019.12.1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4+1’ 선거법 협상 사실상 타결…야3당 대표 합의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4+1 선거법 협상 타결을 알리고 있다.
왼쪽부터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 대안신당 유성엽 창당준비위원장. 2019.12.18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8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공조에 나섰던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 대안신당 등 이른바 야(野) 3+1에서 합의한 선거제 가운데 석패율제에 대한 재고 및 재협상을 촉구하기로 했다.

민주당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석패율제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이 훨씬 더 많았다”며 “3+1에서 협의한 야당대표들에게 석패율 관련해 한 번 더 재고를 해줄 필요가 있지 않나라고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비례대표 30석을 연동형 배분의 상한으로 하는 방안(캡)에 대해선 수용하는 한편 예산부수법안과 민생법안의 처리가 시급하기에 야당 전체와 함께 원포인트 본회의를 제안하기로 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