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찰청, 시민과 함께하는 치안정책 간담회 개최

입력 : ㅣ 수정 : 2019-12-18 15: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8일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열린 ‘시민과 함께하는 치안정책 간담회’에서 이용표(왼쪽 세 번째) 청장이 발언하고 있다. 2019.12.18 서울지방경찰청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8일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열린 ‘시민과 함께하는 치안정책 간담회’에서 이용표(왼쪽 세 번째) 청장이 발언하고 있다. 2019.12.18
서울지방경찰청 제공

“내년 4월 총선 때 선거운동이 치열할 텐데 교통질서 단속을 강화해주셨으면 합니다.” “고령 보행자가 많이 통행하는 지역의 건널목 간격을 조사해 재정비할 필요가 있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8일 시민단체 및 학계 전문가 20명을 초청해 ‘2020년 서울경찰에 바란다’라는 주제로 치안정책 간담회를 열었다. 이번 회의는 내년 초 마련할 한해 주요 업무계획을 세우기에 앞서 시민들의 의견을 골고루 듣고자 마련됐다.

참석자들은 ▲사회적 약자 ▲공정수사 ▲교통안전 ▲집회·시위 ▲반부패·인권 등 5개 분야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홍재성 변호사는 “치안 전문가로서 경찰의 역량을 강화하고 기존의 전투적인 경찰 이미지에서 벗어나 시민의 수호자 역할을 강조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홍일 동국대 건축학과 교수는 “인권 관점에서 지금의 유치장 시설의 개선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조은경 한국교통안전공단 연구교수는 보행사고 사망자의 다수가 고령자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고령자가 주로 통행하는 지역의 건널목 간격이 적정한지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이용표 서울지방경찰청장은 “내년도 치안정책을 수립할 때 시민들의 요구와 기대를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