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외교 여론전’… 北도발 대비해 제재 강화 명분 쌓아

입력 : ㅣ 수정 : 2019-12-18 01: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빈손 출국’ 비건 ‘의도한 수’였나
北 무반응에도 방한해 첫 공식 기자회견
판문점 긴급 대화 불발로 무리수 지적도
트럼프 “예의주시… 진행중이라면 실망”
김포공항 통해 일본으로 출국하는 비건 방한 일정을 마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17일 서울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일본으로 출국하고 있다. 2019.12.1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포공항 통해 일본으로 출국하는 비건
방한 일정을 마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17일 서울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일본으로 출국하고 있다. 2019.12.17
연합뉴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이틀간의 방한 일정을 마치고 지난 16일 떠나면서 미국의 ‘다음수’에 관심이 쏠린다. 우선 서울에서 북한에 공개적으로 던진 긴급대화가 성사되지 않아 소위 무리수 아니었냐는 지적도 나왔다. 하지만 북미 대화를 위해 최대한의 외교적 노력을 했다는 것을 세계에 알리면서, 북한의 추가 도발 시 대북 제재를 강화할 명분을 챙겼다는 점에서 ‘의도한 수’였다는 분석도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주지사들과 행사를 하다 취재진이 북한 상황을 묻자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무언가 진행 중이라면 나는 실망할 것”이라며 “만약 그렇다면 우리는 이를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추가 도발 시 모종의 조치를 취할 것임을 분명히 한 셈이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8일 ‘사실상 모든 것을 잃을 수 있다’고 경고한 것보다는 수위가 낮아졌다. 되도록이면 외교적으로 북한의 추가 도발을 제지하겠다는 포석이 읽힌다.

실제 미국은 북한의 추가 도발을 논의하려 지난 11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총회를 개최하고 일명 ‘유연한 접근법’을 강조했다. 또 비건 대표는 이번 방한에서 공개적으로 북한에 회담을 제안했다.

사실 미국 측은 방한 전에도 회담을 요청했지만 북측은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비건 대표는 방한을 강행했고, 한국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연 것도 처음이다. 북미 대화를 위한 최대한의 외교적 노력을 기울였음을 세계 여론에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은 침묵했지만 여론전에서 일정 성과를 거뒀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미국은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에도 대비하는 것으로 보인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이날 “그들(북한)이 만족하지 않는다면 그것(시험)을 할 것 같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최강 아산정책연구원 부원장은 “미국은 외교적으로 북한의 추가 도발 시 대북 제재를 강화할 명분을 쌓았다”며 “다만 미국 내 대선 등 정치 상황 등을 고려할 때 국지적 무력 충돌까지 벌어지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편 비건 대표는 이날 한국의 관계 부처를 방문하고 지난 10월 스웨덴 스톡홀름 북미 실무협상을 중재한 켄트 해슈테트 스웨덴 외교부 한반도특사와 오찬 회동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후에는 연세대에서 비공개 특강을 했고 공항으로 가는 차 안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대북 공조 방안 등을 논의했다. 비건 대표는 일본에서 북핵 수석대표인 다키자키 시게키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협의를 한 후 19일쯤 귀국한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2019-12-18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