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중 추돌 비극 ‘블랙 아이스’, 정부 결빙 취약구간 전면 재조사

입력 : ㅣ 수정 : 2019-12-15 21: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토부, 제설제 사전 살포 등 선제적 제설 작업 긴급 지시
국토부, 추가 결빙 취약구간 지정 검토
14일 하루 동안 결빙 사고로 39명 사상
상주-영천고속도로서 다중 추돌사고, 화재도 발생 14일 오전 4시 41분께 경북 군위군 소보면 상주-영천고속도로에서 다중 추돌사고가 발생했다. 현장에서 화재까지 나며 사고 차량이 불타고 있다. 소방당국은 화재 진압 후 인명 피해를 확인하는 등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2019.12.14  독자 송영훈 씨 제공=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상주-영천고속도로서 다중 추돌사고, 화재도 발생
14일 오전 4시 41분께 경북 군위군 소보면 상주-영천고속도로에서 다중 추돌사고가 발생했다. 현장에서 화재까지 나며 사고 차량이 불타고 있다.
소방당국은 화재 진압 후 인명 피해를 확인하는 등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2019.12.14
독자 송영훈 씨 제공=연합뉴스

정부가 지난 14일 발생한 경북 상주-영천고속도로 ‘블랙 아이스(Black Ice)’ 20중 추돌사고 등으로 수많은 인명 피해가 발생하면서 결빙 취약구간에 대한 전면 재조사에 착수하기로 결정했다. ‘도로 위 암살자’로 불리는 블랙 아이스는 녹았던 눈이나 내린 비가 얼며 얇은 빙판으로 변하는 현상을 의미한다.

국토교통부는 15일 이번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현재 지정된 결빙 취약구간을 전면 재조사하고, 추가로 결빙 취약구간을 지정할 필요가 있는지를 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재 국토부와 한국도로공사 등 각 도로관리청은 도로제설 상시대책기간(11월 15일∼다음해 3월 15일)과 결빙 취약구간 193곳(고속도로·일반국도)을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국토부는 또 제설제를 사전에 살포하는 등 예방적인 제설작업도 강화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국토부는 이날 각 도로관리청에 도로 살얼음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선제적인 제설 작업을 긴급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상주-영천고속도로서 다중 추돌사고, 화재도 발생 14일 오전 4시 41분께 경북 군위군 소보면 상주-영천고속도로에서 다중 추돌사고가 발생했다. 현장에서 화재까지 나며 사고 차량이 불타고 있다. 소방당국은 화재 진압 후 인명 피해를 확인하는 등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2019.12.14  독자 송영훈 씨 제공=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상주-영천고속도로서 다중 추돌사고, 화재도 발생
14일 오전 4시 41분께 경북 군위군 소보면 상주-영천고속도로에서 다중 추돌사고가 발생했다. 현장에서 화재까지 나며 사고 차량이 불타고 있다.
소방당국은 화재 진압 후 인명 피해를 확인하는 등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2019.12.14
독자 송영훈 씨 제공=연합뉴스

15일 소방 당국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전날 블랙 아이스로 인한 다중 추돌 사고로 아수라장이 된 상주~영천고속도로 상행선 참사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군위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5일 소방 당국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전날 블랙 아이스로 인한 다중 추돌 사고로 아수라장이 된 상주~영천고속도로 상행선 참사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군위 연합뉴스

16일에는 세종청사에서 도로공사와 지방국토관리청, 건설기술연구원, 교통안전공단 등 관계기관과 함께 회의를 열고 대책을 논의하기로 했다.

앞서 상주~영천고속도로에서는 블랙 아이스로 차량 연쇄 추돌 사고가 잇따라 발생해 7명이 숨지고 32명이 다쳐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4일 오전 4시 41분쯤 경북 군위군 소보면 달산리 상주-영천고속도로 영천 방향 상행선에서 트럭 등 차량 20대가 연쇄 추돌해 운전자 등 6명이 숨지고 14명이 다치는 대형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은 추돌 사고의 원인이 블랙 아이스로 보고 수사를 하고 있다. 기상청 자동기상관측장비(AWS)에는 이날 오전 4시쯤 소보면 일대에서 강수량을 측정할 수 없는 수준의 흩날리는 비가 관측됐고 당시 기온은 영하 3.6도였다.
사소 수습 중인 다중 추돌사고 현장 14일 오전 4시 41분께 경북 군위군 소보면 상주-영천고속도로에서 다중 추돌사고가 발생했다. 현장에서는 화재도 났다. 소방당국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현장에서 사고 수습을 하고 있다. 2019.12.14 연합뉴스TV 연합뉴스

▲ 사소 수습 중인 다중 추돌사고 현장
14일 오전 4시 41분께 경북 군위군 소보면 상주-영천고속도로에서 다중 추돌사고가 발생했다. 현장에서는 화재도 났다.
소방당국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현장에서 사고 수습을 하고 있다. 2019.12.14
연합뉴스TV 연합뉴스

비슷한 시각 사고 지점에서 2㎞ 떨어진 하행선에서도 차량 20여대가 연쇄 추돌해 1명이 숨지고 18명이 부상했다.

같은 날 충북에서도 오전 5시 28분쯤 영동군 심천면 4번 국도를 달리던 화물차가 빙판길에 미끄러져 넘어지면서 차량 6대가 연속 추돌하는 등 하루에 총 22건의 블랙 아이스로 인한 교통사고가 잇따랐다.

지난달 29일 오전 강원 고성군 거진읍, 간성읍, 죽왕면, 토성면 일대 7번 국도에서도 출근길 차량들이 결빙된 도로를 운행하다 미끄러지면서 크고 작은 추돌 사고가 잇따랐다.
다중 추돌사고 현장 수습 14일 오전 4시 41분께 경북 군위군 소보면 상주-영천고속도로에서 다중 추돌사고가 발생했다. 현장에서는 화재도 났다. 소방당국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현장에서 사고 수습을 하고 있다. 2019.12.14  연합뉴스TV=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다중 추돌사고 현장 수습
14일 오전 4시 41분께 경북 군위군 소보면 상주-영천고속도로에서 다중 추돌사고가 발생했다. 현장에서는 화재도 났다. 소방당국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현장에서 사고 수습을 하고 있다. 2019.12.14
연합뉴스TV=연합뉴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