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미스월드’ 토니-앤 싱 왕관…올해 세계 미인대회 사상 첫 흑인이 휩쓸어

입력 : ㅣ 수정 : 2019-12-15 17: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메이카 국적의 흑인 여성 토니-앤 싱이 14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2019 미스 월드 대회에서 왕관을 차지한 환하게 웃고 있다. 런던 EPA 연합뉴스

▲ 자메이카 국적의 흑인 여성 토니-앤 싱이 14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2019 미스 월드 대회에서 왕관을 차지한 환하게 웃고 있다. 런던 EPA 연합뉴스

올해 주요 세계 미인대회 왕관을 사상 처음으로 흑인이 모두 휩쓸었다. 최근 주요 미인 대회에서 흑인 약진은 뚜렷한 흐름으로 자리를 잡았다.

14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2019 미스 월드 대회에서 자메이카 국적의 흑인 여성 토니-앤 싱이 영예의 왕관을 차지했다고 CNN이 보도했다. 싱은 미스 프랑스와 미스 인도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이에 따라 미스 USA, 미스 틴 USA, 미스 아메리카 등 미국 3대 미인대회는 물론 미스 유니버스까지 올해 정상급 미인 대회를 역사상 처음으로 모두 흑인이 석권하는 진기록이 작성됐다.

싱은 자메이카 세인트토머스에서 출생한 뒤 미국 플로리다 대학에서 심리학과 여성학을 전공하고, 의과대학원 진학을 앞두고 있는 재원이다. 그는 올해 미스 월드 대회에서 휘트니 휴스턴의 히트곡 ‘아이 해브 낫싱’(I Have Nothing)을 열창해 청중의 환호를 받았다.

싱은 우승 직후 트위터를 통해 “세계의 모든 소녀들이여, 스스로를 믿으세요. 여러분은 가치가 있는 사람이고, 꿈을 실현할 능력이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이 왕관은 내 것이 아니라 당신들의 것입니다.여러분들은 ‘결단력’을 지니고 있어요”라는 소감을 밝혔다.

앞서 지난 주 미국 애틀랜타에서 열린 2019 미스 유니버스 대회의 왕관은 미스 남아공의 조지비니 툰지이 차지했다. 그는 수상 소감으로 “나는 나와 같은 피부색과 머릿결,생김새를 가진 여성들이 결코 아름답다고 여겨지지 않는 세상에서 자라났다. 오늘로 그러한 생각을 끝내야 할 때”라고 말해 큰 박수를 받았다.

지난 5월에 열린 2019 미스 USA 대회에서도 흑인 여성으로 재소자에게 무료 법률 상담을 해온 변호사 체슬리 크리스트가 우승을 차지했고, 지난 4월 ‘2019 미스 틴 USA’와 지난해 9월 열린 ‘2019 미스 아메리카’ 역시 흑인 여성이 우승하면서 사상 최초로 미국의 3대 미인 대회를 모두 흑인이 휩쓸었다.

조현석 기자 hyun68@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