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T, 미국 10개 도시서 5G 서비스 개시

입력 : ㅣ 수정 : 2019-12-15 15: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2위 통신업체 AT&T가 미 10개 도시에서 5G 서비스를 시작했다. 사진은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지난 10월 15일 스위스 취리히에서 주최한 제10차 글로벌 모바일 광대역 포럼에 전시된 5G 로고. 취리히 AFP 연합뉴스

▲ 미국 2위 통신업체 AT&T가 미 10개 도시에서 5G 서비스를 시작했다. 사진은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지난 10월 15일 스위스 취리히에서 주최한 제10차 글로벌 모바일 광대역 포럼에 전시된 5G 로고. 취리히 AFP 연합뉴스

미국 2위 통신업체 AT&T가 미 10개 도시에서 5G(5세대 이동통신) 서비스를 본격 시작했다.

미 경제전문 채널 CNBC 등에 따르면 AT&T는 13일(현지시간)부터 버밍엄과 인디애나폴리스, 로스앤젤레스(LA), 밀워키, 피츠버그, 프로비던스, 로체스터, 샌디에이고, 샌프란시스코, 새너제이 등 미국 10개 도시에서 5G 서비스를 개시했다. 그러면서 “2020년 상반기에는 5G 네트워크가 미국 전역을 커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애초 기대했던 기존 4G LTE 대비 10배 빠른 속도는 아직 구현되지 못한 상태라고 CNBC는 지적했다. AT&T는 현재 2가지 5G 서비스를 진행 중이다. 저주파수 대역(low-band) 5G와 고주파수 대역(high-band) 5G+다. 이번에 출시한 5G는 4G LTE보다는 다소 빠르지만 초고속 5G+보다는 느리다. AT&T는 지난해 4G LTE보다 10배 빠른 초광대역(㎜Wave) 기반의 기업용 5G+를 출시했지만, 아직 이를 지원하는 휴대전화가 공급되지 않아 상용화 단계에 이르지는 못했다.

때문에 5G+ 서비스는 현재 대형 스타디움 근처나 높은 중계타워가 있는 곳에서만 제한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AT&T의 첫 5G용 휴대전화인 삼성 갤럭시노트10 플러스 5G 역시 5G 네트워크를 지원할 뿐 5G+는 지원하지 않는다. CNBC는 “소비자들이 5G+ 서비스를 완벽하게 구현할 모바일 기기인 갤럭시 노트10+ 5G를 사기에는 시기상조”라며 “서비스가 안정화할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 현명하다”고 귀띔했다.

미국 내 다른 대형 이동통신사들도 사정은 비슷하다. 미국 3대 통신사 중 하나인 T모바일은 앞서 지난 6일 로밴드 5G 서비스를 미국 전역에 출시해 5000개가 넘는 도시에서 2억 명의 사용자들에게 공급할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