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4+1은 권력의 불나방...죽느냐 사느냐 사생결단”

입력 : ㅣ 수정 : 2019-12-13 09: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페이스북에 글 올려 투쟁 의지 밝혀
“투쟁 멈출 수 없는 현실이 너무나 참담”
14일 한국당 광화문 집회 참여 독려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김광림, 염동열,권성동 의원 등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 농성장에서 김밥 한줄과 생수 한통으로 아침식사를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는 이날 본회의 개의에 앞서 선거법 최종안을 최종 합의안을 도출하고, 검찰개혁 법안과의 일괄타결을 시도할 방침이다. 2019.12.1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김광림, 염동열,권성동 의원 등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 농성장에서 김밥 한줄과 생수 한통으로 아침식사를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는 이날 본회의 개의에 앞서 선거법 최종안을 최종 합의안을 도출하고, 검찰개혁 법안과의 일괄타결을 시도할 방침이다. 2019.12.13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3일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1’ 협의체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강행 처리 가능성이 점쳐지는 것과 관련해 “싸울 수밖에 없다”며 “죽느냐 사느냐 사생결단 할 수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4+1, 이 권력의 불나방들을 보라. 자유민주주의 틈새를 누비고 들어와서 자유민주주의를 뒤덮어 버리려고 하는 잡초 같은 세력”이라며 투쟁 의지를 거듭 밝혔다.

황 대표는 “정상적으로 해결할 방법이 없다. 그리고 시간이 없다. 곧 2대 악법(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선거법) 쿠데타가 일어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지난 11일부터 이날까지 사흘째 국회 본회의장 앞 로텐더홀에서 패스트트랙 법안 저지를 위한 농성 중이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무기한 농성을 계속하고 있다. 2019.12.1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무기한 농성을 계속하고 있다. 2019.12.13
연합뉴스

황 대표는 이어 “단식을 했다. 농성을 하고 장외집회도 할 것”이라면서 “죽기를 각오할 수밖에 없는 투쟁…그것을 멈출 수 없는 현실이 너무나 참담하다. 문제 해결의 방법이 거의 투쟁밖에 없다는 사실이 너무나 서글프다”고 말했다.

또 “좌파세력에게 패배한다는 것은 곧 자유민주주의의 최후를 말한다. 우리 국민의 패배이고, 자유 대한민국의 최후”라며 “‘청와대+4+1’, 이 난잡한 세력들과 싸워야 한다. 국회에서도 광장에서도 하나 되어 싸우자”고 썼다. 아울러 오는 14일 오후 1시로 예정된 한국당의 광화문 집회 참여를 독려했다.

황 대표는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에 대해서도 “희대의 부정선거, 공작 선거를 저질러놓고 눈 하나 깜짝하지 않는다. 어떻게 이렇게 뻔뻔할 수 있나”라며 비판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