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EBS 사장에 ‘보니하니’ 개선 대책 요구…EBS, 제작 중단

입력 : ㅣ 수정 : 2019-12-12 21: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제가 된 보니하니 생방송 화면 캡처

▲ 문제가 된 보니하니 생방송 화면 캡처

김명중 EBS 사장 “직접 국민에게 사과하겠다”
EBS, 프로그램 책임자 보직 해임…제작진 교체

최근 미성년 여성 MC를 상대로 성인 남성 출연자들의 폭행·성희롱 논란이 불거진 EBS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와 관련해 방송통신위원회가 김명중 EBS 사장에게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할 것을 12일 요구했다.

한상혁 방통위원장은 이날 방통위에서 김명중 사장을 만나 “유튜브를 통해 폭력적인 장면과 언어 성희롱 장면 등이 여과 없이 노출된 것은 EBS가 교육을 전문으로 하는 공영방송으로서의 책무를 다하지 못한 것”이라고 지적하고 이같이 요구했다.

그는 이어 “일회성이 아닌 근본적인 해결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면서 “청소년 출연자의 인권 보호 대책과 프로그램의 품격 향상을 위한 방안을 신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방통위는 EBS로부터 자체 조사 결과와 조치 사항, 개선 방안을 제출받아 그 이행 사항을 철저히 점검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명중 사장은 이에 “재발 방지를 위한 구체적인 대책으로 출연자 선발 절차를 개선하고 교육 강화, 프로그램 제작 시스템에 대한 자체 특별감사, 신속한 조사를 통한 관련 직원 징계 등을 추진하겠다”면서 “(사장이) 직접 국민에게 사과하겠다”고 말했다.

지난달 29일 4000회를 맞기도 한 국내 최장수 어린이 생방송 프로그램인 ‘보니하니’는 청소년 MC 2명이 진행을 맡고 있다.

15~17대 ‘하니’인 걸그룹 ‘버스터즈’의 채연(15)이 지난 10일 ‘보니하니’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당당맨’ 캐릭터를 맡고 있는 개그맨 최영수(35)씨로부터 폭행을 당했다는 의혹이 최근 확산됐다.

채연이 카메라 밖으로 나가려는 최영수씨를 붙잡자 이를 세게 뿌리치고는 때리려는 제스처를 취했다. 이후 채연이 왼쪽 팔을 손으로 감싸는 모습도 포착된다.

그러나 결정적인 순간은 다른 출연자의 몸에 가려져 보이지 않았다.

해당 영상은 온라인에서 퍼지며 폭행 논란이 확산됐다.

제작진과 당사자들은 폭행은 없었으며 상황극 도중 심한 장난이 오간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폭행 여부와 별개로 여성 청소년 MC를 향해 위협적인 모습을 보인 최영수씨의 행동을 지적했다.

다른 영상에서 또 다른 출연진인 개그맨 박동근(37)씨이 채연을 향해 “리스테린 소독한 ×”라며 비속어를 던진 장면도 논란이 됐다.

제작진의 해명에도 논란이 가라앉지 않자 EBS는 미성년자 출연자를 보호하기 위해 제작과 방송을 잠정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EBS는 이날 긴급 간부회의를 열고 ‘보니하니’ 프로그램 제작 책임자인 유아어린이특임국장과 유아어린이부장을 보직 해임하고 프로그램 제작진을 전면 교체하기로 했다. 또한 프로그램 관계자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하고, 제작 시스템 전반에 걸쳐 철저한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김명중 사장은 “이번 사태는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로, 사태 해결과 재발 방지를 위해 제작 시스템 전체를 꼼꼼히 점검할 것”이라며 “이번 일로 상처를 받은 출연자에게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