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00회 2주 만에··· EBS ‘보니하니’ 방송 중단

입력 : ㅣ 수정 : 2019-12-12 14: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라이브 방송 중 폭행·성희롱 논란
제작진 교체
·대책 수립 대응단 구성
채연에 대한 폭행 논란이 제기됐던 라이브 방송. 동영상 캡처

▲ 채연에 대한 폭행 논란이 제기됐던 라이브 방송. 동영상 캡처

국내 최장수 어린이 생방송 프로그램으로 지난달 29일 4000회를 맞았던 EBS ‘톡!톡! 보니하니’의 방송이 잠정 중단된다. 최근 남성 출연자들의 폭행과 성희롱 논란이 불거진 데 대한 조치다.

EBS는 12일 입장을 내고 “프로그램을 잠정 중단하고 출연자가 미성년자임을 고려해 출연자 보호를 위한 다각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EBS에 따르면 이날 김명중 사장은 간부들을 대상으로 긴급회의를 소집해 철저한 원인 분석과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또 프로그램 제작 책임자인 유아어린이특임국장과 유아어린이부장을 보직 해임하고, 프로그램 제작진을 전면 교체하고 프로그램 관계자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했다.

EBS는 이를 위해 부사장을 단장으로 하는 ‘시스템 점검과 종합 대책 수립을 위한 긴급 대응단’을 구성해 운영에 들어갔다.

앞서 지난 10일 ‘보니하니’ 의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당당맨’ 최영수가 MC 채연(15)을 폭행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채연이 카메라 밖으로 나가려는 최씨를 붙잡자, 최영수는 채연의 팔을 뿌리치고 그를 때리려는 모션을 취했다. 그러나 정확한 상황은 다른 출연진의 몸에 가려 보이지 않았다. 이후 해당 영상은 각종 커뮤니티를 통해 퍼졌고 제작진은 논란이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으나, ‘보니하니’ 게시판에는 최영수의 행동을 비판하는 글이 줄을 이었다.

다른 영상에서는 출연진 박동근이 채연에게 한 발언이 문제가 됐다. 이 영상에서 박동근은 채연에게 “리스테린 소독한 X”이라는 발언을 했다.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리스테린 소독’이 유흥업소 은어라는 주장이 제기되며, 박동근과 해당 영상을 여과 없이 내보낸 ‘보니하니’ 제작진에 대한 비판이 이어졌다. 논란이 일자 11일 김명중 사장이 사과문을 발표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