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한국당 협상 외면하고 농성…더 기다릴 수 없다”

입력 : ㅣ 수정 : 2019-12-12 10: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내정책조정회의 발언하는 이인영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황교안 대표가 나를 밟고가라며 농성중이라며 더이상 대화와 타협만으로 오늘의 정국을 해결하기는 어려워 보인다며 이제 민주당도 우리의 길을 가겠다”고 말했다. 2019.12.12/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원내정책조정회의 발언하는 이인영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황교안 대표가 나를 밟고가라며 농성중이라며 더이상 대화와 타협만으로 오늘의 정국을 해결하기는 어려워 보인다며 이제 민주당도 우리의 길을 가겠다”고 말했다. 2019.12.12/뉴스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2일 개혁법안과 민생법안 처리가 중요하다며 ‘무기한 농성’에 돌입한 자유한국당을 더 기다릴 수 없다고 밝혔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선거법만큼은 여야 합의로 처리하기 위해 본회의를 미뤘지만, 한국당이 끝내 협상을 외면하고 농성을 선택했다”며 “민주적 절차를 무시하고 뜻대로 안되면 민생을 볼모삼아 국회 문을 닫는 것은 야당 독재지 민주주의가 아니다. 이제 민주당도 우리의 길을 가겠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오는 13일 본회의를 열고 선거법 개정안과 검찰개혁 법안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법안들을 상정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한국당이 법안 처리를 저지하는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 신청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방해)을 신청한다면 민주당 역시 토론에 임해 검찰개혁과 선거제 개혁이 왜 필요한지 직접 설명하고 호소하겠다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다시 농성에 들어간 황교안 대표를 향해 “번번이 국회 문을 닫아걸고 아스팔트로 나가 삭발을 했다”며 “솔직히 나경원 전 한국당 원내대표-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와의 협상 가능성을 마지막으로 걷어찬 것도 황교안 대표의 단식이었다”며 “그러나 끝까지 협상의 문은 열어놓고 기다리겠다. 제1야당의 대표가 있어야 할 곳은 콘크리트 바닥이 아니라 협상장이며 이제 농성을 거두고 협상을 진두지휘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