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의장, ‘예산 통과’ 한국당 항의에 충격…사회권 넘기고 병원行

입력 : ㅣ 수정 : 2019-12-11 00: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패스트트랙 충돌 때도 한국당과 설전 벌이다 입원치료
10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이 내년도 예산안을 상정하자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항의하고 있다. 2019.12.1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0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이 내년도 예산안을 상정하자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항의하고 있다. 2019.12.10
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은 10일 국회 본회의에서의 내년도 예산안 처리 이후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거센 항의를 받고 충격을 받아 병원으로 향했다.

문 의장은 이날 오후 10시 40분께 직원들의 부축을 받아 집무실을 천천히 걸어 나와 인근 병원으로 출발했다. 지친 표정의 문 의장은 넥타이를 반쯤 푼 상태였다.

의장실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한국당 의원들이 예산안 처리 과정뿐 아니라 집무실에도 찾아와 거세게 항의하는 과정에서 충격을 받아 급격히 건강이 악화됐다”며 “혈압과 심혈관계 문제인 듯하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한국당 의원들이 본회의장에서 아들을 거론하며 항의 구호를 외치고, 집무실에도 단체로 찾아와 거친 말로 항의했다”며 “온종일 여야 합의를 촉구한 입장에서 모욕감을 크게 느껴 쇼크받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날 본회의에서 한국당 의원들은 여야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가 마련한 내년도 예산안 수정안 처리와 관련해 문 의장에게 거세게 항의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예산부수법안에 앞서 예산안을 상정한 문 의장을 향해 ‘공천 세습’, ‘아들 공천’, ‘공천 대가’ 등의 구호를 외쳤다.

한국당 의원들은 예산안 처리 직후인 오후 9시 14분 정회 후 문 의장의 집무실을 줄줄이 찾아와 ‘날치기 통과’라며 거세게 항의했다.

문 의장의 병원행으로 이날 예산안이 통과된 본회의에 이어 예산부수법안 처리를 위해 오후 10시 30분께 속개된 본회의 사회는 바른미래당 소속 주승용 국회 부의장이 봤다.

이와 관련해 국회 관계자는 “문 의장이 주 부의장에게 사회권을 넘긴 시점은 예산안 처리 직후 본회의 정회 때였다”며 “통상 절차에 따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문 의장은 지난 4월 선거제 개혁안 및 검찰개혁 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과정에서 항의 방문을 온 한국당 의원들과 설전을 벌인 뒤에도 쇼크 증세를 보여 입원치료를 받았다. 문 의장은 이때 심혈관계 관련 긴급 시술을 받았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