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바우 영감’ 故 김성환 금관문화훈장

입력 : ㅣ 수정 : 2019-12-11 02: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故 김성환

▲ 故 김성환

국내 최장수 시사만화 ‘고바우 영감’을 그린 고 김성환(1932~2019) 화백이 문화훈장 가운데 최고 영예인 금관문화훈장을 받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1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2019 대한민국 콘텐츠 대상’ 시상식을 열고 특별시상자 김 화백을 비롯해 해외진출, 방송영상산업발전, 게임산업발전, 애니메이션, 캐릭터, 만화의 6개 부문 수상자 33명(건)에게 시상한다. 김 화백은 1949년 연합신문 시사만화 ‘멍텅구리’로 등단해 ‘고바우 영감’을 1955년부터 45년간 연재했다. 정치·사회 풍자와 비판으로 만화의 사회적 역할을 확대하고, 한국만화계 발전에 크게 이바지했다. ‘고바우 영감’은 원화 분량만 1만 743매로, 2013년 근대 만화 최초로 등록문화재로 지정되기도 했다.

대통령 표창은 김수훈 지애니메이션 대표와 하회별신굿탈놀이보존회의 류필기씨(해외진출 부문), 드라마 ‘스카이캐슬’의 유현미 작가와 김대영 KBS 팀장(방송영상산업발전 부문), 이종원 코그 대표이사와 한국모바일게임협회(게임산업발전 부문)가 받는다. 만화 부문에서 김용키 작가의 스릴러물 ‘타인은 지옥이다’, 애니메이션 부문에선 로커스의 ‘레드슈즈’, 캐릭터 부문에선 윤혜지 작가의 ‘몰랑이’가 대통령상을 수상한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19-12-11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