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통합 손잡나 했더니 올해도 갈라진 보수 개신교

입력 : ㅣ 수정 : 2019-12-11 02: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보수 개신교 연합기관 통합 무산
2017년 4월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에서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와 한국교회연합(한교연) 관계자들이 양 기관의 통합을 선언한 뒤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통합 직전까지 갔던 이날 선언은 결국 무위로 끝났다. 서울신문 DB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017년 4월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에서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와 한국교회연합(한교연) 관계자들이 양 기관의 통합을 선언한 뒤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통합 직전까지 갔던 이날 선언은 결국 무위로 끝났다.
서울신문 DB

올해도 보수 개신교계에 기적은 없었다. 숙원인 연합기관의 통합이 결국 미뤄졌고, 각자 노선을 선언하면서 분열이 지속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은 지난 5일 정기총회를 열어 새 임원진을 구성하고 “통일의 디딤돌, 민족의 등대가 되는 교회의 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3일 한국교회연합(한교연)도 정기총회를 열어 새 대표회장을 추대한 뒤 “나라와 민족을 위한 기도와 사회적 약자를 돌보는 사역에 매진하겠다”고 천명했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도 조만간 정기총회를 열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각 연합기관은 일단 총회에서 교회 연합과 통합을 거듭 강조했다. 한교총의 신임 공동 대표회장인 김태영 목사는 “오늘날 교회의 연합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밝혔고, 한교연의 새 대표회장 권태진 목사도 “무엇보다 교회의 아름다운 연합을 이루겠다”는 소감을 남겼다.

하지만 개신교계에선 각 연합기관의 통합 천명을 곧이곧대로 듣지 않는 표정이 역력하다. 우선 각 기관의 입장과 노선이 판이하게 다른 탓이다. 지금의 연합기관 분열은 한기총의 임원 선거를 둘러싼 마찰과 이단 시비 끝에 갈라진 한교연의 분리, 이후 친목단체인 한국교회교단장협의회를 바탕으로 출범한 한교총의 탄생으로 점철된다.

이 가운데 한기총은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의 ‘대통령 하야’ 같은 잇단 돌출 발언과 정치색 짙은 태극기집회 등으로 인해 일반인은 물론 개신교계로부터도 비난받는 상황에 빠져 있다. 여기에 지난 10월 집회에서 “하나님 꼼짝 마. 하나님 까불면 나한테 죽어. 내가 이렇게 하나님하고 친하단 말이야”라는 발언을 한 것이 최근 드러나면서 ‘신성모독’ 논란까지 불렀다.

한기총은 여전히 ‘6만 5000 교회 및 30만 목회자, 50만 선교가족을 대표한다’고 하지만 기독교윤리실천운동(기윤실)의 조사에 따르면 한기총 회원 교단 수는 79개 정도다. 사실상 탈퇴 수순인 행정보류를 밝힌 10개 교단 등을 빼면 전체의 18% 수준이다. 최근 한교총이 자체 사단법인 관장 기관을 기존 서울시에서 문화체육관광부로 변경하겠다고 밝혀 현재 문체부 관장 사단법인인 한기총의 입지는 더욱 좁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교연은 개신교 단체들을 중심으로 조직을 재편해 교세 확장을 이루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한교연은 “이단 문제에서 가장 깨끗하고 자유로운 연합기관”을 내세우고 있다.

한기총의 인적 청산이 이뤄질 경우 통합 가능성이 점쳐지지만 녹록지 않다. 한기총과 한교연은 올해 초 양측 대표가 만나 통합 합의 직전까지 진전시켰지만 결국 이단 문제로 무산됐다. 이에 비해 후발 기관인 한교총은 가장 많은 교단이 가입한 만큼 개신교 통합과 연합의 선봉임을 자처하고 있다. 실제로 대정부 소통 창구의 역할도 톡톡히 하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친목단체 성격이 짙은 데다 진보 성향의 연합기관인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와도 연관 있는 교단이 적지 않아 보수 개신교계의 대표성을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교계에선 내년 부활절과 총선이 끝난 뒤 통합 움직임이 가시적으로 일 것이란 전망이 조심스럽게 흘러나온다. 개신교계의 오랜 숙원인 연합기관 통합을 마냥 미룰 수 없고 일반 신자와 교단의 연합예배와 사회봉사 연대 같은 교류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해마다 연초면 무성한 보수 개신교 통합의 목소리가 새해엔 손에 잡힐 만큼의 진전이 있을지 주목된다.

김성호 선임기자 kimus@seoul.co.kr
2019-12-11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