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금지법’에 타다, 150만명 이용자에 “지지 서명 해주세요”

입력 : ㅣ 수정 : 2019-12-10 23: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5일 국회의원실 전체에 전달 예정
차량 공유 서비스 ‘타다’가 이용자들에게 지지 서명을 요청했다. 타다 측은 15일 자정까지 서명을 모아 300명의 국회의원실에 메일로 전달할 계획이다. 2019.12.10

▲ 차량 공유 서비스 ‘타다’가 이용자들에게 지지 서명을 요청했다. 타다 측은 15일 자정까지 서명을 모아 300명의 국회의원실에 메일로 전달할 계획이다. 2019.12.10

이재웅 “국회와 택시업계에 이용자 목소리 들려달라”

이른바 ‘타다 금지법’(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사업을 접어야 할 운명에 처한 ‘타다’가 이용자 150만명을 대상으로 서명 운동을 시작했다.

10일 오후 6시쯤 타다 애플리케이션 공지사항 코너와 타다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타다를 응원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은 타다 이용자들을 향해 “타다 금지법이 통과되면 타다는 더 이상 존재할 수 없다”면서 “150만 이용자는 타다를 더 이상 이용할 수 없고, 1만명이 넘는 드라이버들은 일자리를 잃게 된다”고 적었다.

또 “타다가 지향하는 것은 택시와의 경쟁이 아니다”라면서 “택시와의 대결 구도를 조장하고 정치적으로 타다를 소비하는 현재의 상황이 매우 안타까울 따름”이라고 했다.

이 글은 “소비자의 편익과 일상의 개선을 위해 타다 지지에 참여해 달라. 간단한 지지 성명으로, 타다로 이동하는 수많은 이용자가 있음을 알려 달라”며 서명에 동참해줄 것을 호소했다.

글과 함께 올라온 링크를 누르면 타다 지지 성명 페이지로 연결된다.

이 페이지에서 타다를 지지하는 고객이라면 자신의 이름과 이메일 주소, 익명으로 국회에 하고 싶은 말을 적을 수 있도록 했다.

타다는 “오는 15일 자정까지 서명을 모아 300명의 국회의원실에 메일로 전달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재웅 쏘카 대표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재웅 쏘카 대표

타다는 타다 지지 서명과 함께 ‘#타다응원합니다’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타다를 지지해 달라고 부탁했다.

자사의 고객에게 감사를 표시하는 내용도 포함된 이 글은 ‘타다 팀’의 명의로 돼 있지만 운영사인 이재웅 쏘카 대표의 의중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이재웅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글을 첨부하면서 “이렇게 응원을 부탁할 생각까지는 없었지만 상황이 쉽지 않다”며 “타다를 응원해달라”고 말했다.

그는 “택시업계의 이익만을 위해 움직여서 새로운 ‘붉은 깃발법’으로 타다를 멈춰 세우려는 국회와 국토부에 이용자의 목소리를 들려달라”고 호소했다.

이 대표는 지난 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타다 금지법 통과 후 정부와 국회에 대해 날 선 비판을 이어오고 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