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탈미술관 ‘이미지, 역사와 인간사이 다섯가지 해석들’ 국제전시회

입력 : ㅣ 수정 : 2019-12-10 22: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개국 작가 49명 참여 20일까지 개최
최철 ‘더 좋은 날’.

▲ 최철 ‘더 좋은 날’.

예술과미디어학회는 한국영상문화학회와 공동으로 9일부터 20일까지 서울 종로구 평창동 토탈미술관에서 ‘이미지: 역사와 인간사이, 다섯 가지 해석들’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는 회화, 조각, 판화, 설치, 영상, 공예 등 다양한 현대미술 장르에서 활동하고있는 최철,김범수 등 한국 작가 35명과 10개국에서 해외작가 14명이 참여한다.

유현주 등 기획자·비평가 5명이 ‘시공간 사이’ ‘표면과 내부 사이’ ‘의식과 무의식 사이’‘개인과 집단 사이’ ‘권력과 난민 사이’ 등 역사에 대한 다섯가지의 해석들을 작가와 함께 펼쳐낸다.

‘시공간 사이’는 압축된 시간과 공간·생성·소멸에 관해, ‘표면과 내부 사이’는 사물·표면·내부·감성 등 이미지의 본성을 ‘의식과 무의식 사이’는 기억·소통·다중성 등 인간 본연의 모습을 다룬다. 빠르게 쏟아지며 흘러가는 이시대 이미지의 흐름안에서 ‘사이’와 ‘해석’들은 창작과 담론, 그리고 소통의 생성지대로 전시를 상징한다.
김범수 ‘Pneuma5’

▲ 김범수 ‘Pneuma5’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