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둥이 중 한 아기 살았는데 자식 없는 이모에게 준 간호사 체포

입력 : ㅣ 수정 : 2019-12-10 07: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파키스탄 병원의 응급실 간호사가 산모의 딸아이를 훔쳐 자식이 없는 이모에게 준 일로 체포됐다.

남서부 발로치스탄주의 한 병원에서 일어난 일이다. 지난 4일(이하 현지시간) 첫 출산을 앞둔 자밀라 비비가 산통을 느껴 마을에서 남서쪽으로 60㎞ 떨어진 로랄라이 병원 응급실을 찾았다. 자밀라는 딸 쌍둥이를 낳았는데 한 아기는 낳자마자 죽었고, 다른 아기만 목숨을 건졌다. 그런데 병원의 누구도 산모에게 쌍둥이를 낳았다고 얘기해주지 않았다.

산모는 딸아이가 태어나자마자 죽었다는 가족의 말을 듣고 퇴원했다. 산모는 며칠 동안 반은 정신이 나가 있었다. 그런데 지난 6일 의식을 되찾고 출산 과정의 기억을 찬찬히 돌아보니 쌍둥이를 낳은 것 같다며 가족들에게 “다른 딸은 어디 있느냐”고 물어봤다.

가족들도 생각해보니 병원 측이 딸아이를 자신들에게 보여주며 건강하니 집에 데려가도 좋다고 말했던 일이 있었다는 것을 뒤늦게 떠올렸다. 가족들은 너무 놀라 경찰에 달려갔다.

그날 밤 병원 응급실을 담당했던 여자 간호사를 추궁했더니 실토했다. 두 동료의 도움을 얻어 아기를 병원 밖으로 빼돌렸다는 것이었다. 이모가 17년 전 결혼했는데 아이가 없어 너무도 간절하게 아기를 입양하고 싶어해 이런 짓을 벌였다고 했다.
경찰은 네 여성 모두를 체포했으며 자밀라와 가족은 아기를 되찾았다. 전문가들은 신생아 몸에 태그를 붙이지 않는 등 병원의 아기 관리 절차에 허점이 발견됐으며 병원 밖으로 아기를 빼돌리는 것을 막지 못한 경비 체계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발로치스탄주의 주도인 퀘타의 볼란 병원 산부인과 의사는 이름을 밝히지 말라고 주문하면서 “이 지역의 정부가 운영하는 병원 어느 곳에도 이런 절차들이 지켜지지 않는다. 생체정보 등을 등록하고, 출구를 빠져나갈 때에는 여러 차례 점검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