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트럼프는 경솔하고 잘망스러운 늙은이”

입력 : ㅣ 수정 : 2019-12-09 18: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노이 노딜’ 책임에 따른 ‘강제 노역설’이 나왔던 김영철 당 부위원장(붉은 원)이 지난 6월 평양 5·1경기장에서 열린 대집단체조 ‘인민의 나라’ 개막공연장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 ‘하노이 노딜’ 책임에 따른 ‘강제 노역설’이 나왔던 김영철 당 부위원장(붉은 원)이 지난 6월 평양 5·1경기장에서 열린 대집단체조 ‘인민의 나라’ 개막공연장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김영철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이 9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경고하는 내용의 담화를 발표했다.

김 위원장은 “미국 대통령의 부적절하고도 위험성 높은 발언과 표현들은 지난 5일 우리의 경고 이후에도 계속되고 있다”며 담화를 시작했다.

북한은 지난 5일 미 대통령이 대결 분위기를 고조시키는 자극적 표현을 계속 반복하는가를 앞으로 지켜볼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 위원장은 “세상이 다 아는 바와 같이 트럼프는 7일과 8일 기자회견과 자기가 올린 글에서 우리가 선거에 개입하기를 원한다고 생각하지 않지만 지켜볼 것이라느니, 북조선이 적대적으로 행동한다면 자기는 놀랄 것이라느니, 적대적으로 행동한다면 사실상 모든 것을 잃게 될 것이라느니 하면서 은근히 누구에게 위협을 가하려는 듯 한 발언과 표현들을 타산없이 쏟아냈다”고 지적했다.

이어 “참으로 실망감을 감출수 없는 대목”이라며 “어쩔수없이 이럴 때 보면 참을성을 잃은 늙은이라는것이 확연히 알리는 대목”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트럼프가 매우 초조해하고 있음을 읽을수 있는 대목이라고도 했다.

김 위원장은 “이렇듯 경솔하고 잘망스러운 늙은이여서 또다시 ‘망녕든 늙다리’로 부르지 않으면 안될 시기가 다시 올수도 있을것 같다”고 주장했다.

‘잘망스럽다’는 하는 행동이나 모양새가 잘고 얄미운 데가 있다는 뜻의 북한말이다.

또 “우리 국무위원장은 미국 대통령을 향해 아직까지 그 어떤 자극적 표현도 하지 않았다”며 “그러나 이런 식으로 계속 나간다면 나는 트럼프에 대한 우리 국무위원장의 인식도 달라질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경고했다.

그는 “트럼프는 조선에 대하여 너무나 모르는 것이 많다”며 “우리는 더이상 잃을 것이 없는 사람들”이라고 목소리를 높혔다. “미국이 더이상 우리에게서 무엇을 빼앗는다고 해도 굽힘없는 우리의 자존과 우리의 힘, 미국에 대한 우리의 분노만은 뺏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은 2년 전 ‘늙다리(dotard)’로 트럼프 대통령을 부르며 미국을 비난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의 담화는 5일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의 담화에 이어서 나온 것으로 북한과 미국은 연일 경고성 발언을 주고 받고 있다. 북한은 지난 7일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중대한 실험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