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락 끊고 잠수 탄 친문 핵심이 활동하는 비밀공간, 텔레그램

입력 : ㅣ 수정 : 2019-12-09 17: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모바일 메신저 프로그램들. 왼쪽부터 카카오톡, 텔레그램, 시그널. 2019.12.9

▲ 모바일 메신저 프로그램들. 왼쪽부터 카카오톡, 텔레그램, 시그널. 2019.12.9

윤건영·조국, 취재는 피하고 텔레그램 상시 접속
카카오톡보다 보안 뛰어나…발신메시지도 지워져
김경수, 드루킹과 2017년 대선 때 ‘시그널’ 대화
영화 ‘미션 임파서블’처럼 “1분 후 대화 폭파”도
디지털 포렌식하면 비밀 메신저 대화 드러나


언론의 취재 전화와 문자를 모조리 피하는 친문(문재인) 핵심인사들의 동향을 파악할 방법이 딱 하나 있다. 바로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을 확인하는 것이다.

9일 서울신문 취재에 따르면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청와대 감찰을 무마한 의혹으로 검찰 수사 선상에 오른 친문 인사들은 쇄도하는 언론의 취재요청을 외면하면서도 텔레그램에서는 누구보다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텔레그램은 이용자의 최근 접속 시간을 확인할 수 있고, 상대방이 보낸 메시지도 지울 수 있는 메신저다. 최근 검찰 조사를 받은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은 텔레그램에 상주하다시피 접속 중이다. 그는 기자가 보낸 취재요청 메시지는 보는 족족 지운다.
금융위원회 재직 당시 업체들에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수감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지난달 27일 구속에 앞서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법으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며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오장환 기자5zza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금융위원회 재직 당시 업체들에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수감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지난달 27일 구속에 앞서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법으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며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오장환 기자5zzang@seoul.co.kr

문 정부 초대 민정수석으로, 감찰 무마 의혹의 정점으로 지목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국내 1위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을 쓰지 않는다. 대신 텔레그램 프로필 사진을 고래로 설정해 두고 수시로 접속한다. 그 역시 기자들이 보낸 메시지는 삭제하고 있다.

‘김기현 첩보’ 최초 제보자로 알려진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은 지난 4일 마지막으로 텔레그램에 접속했고, 유 전 시장과 텔레그램으로 비밀 대화를 장기간에 걸쳐 나눈 것으로 알려진 김경수 경남지사의 마지막 접속시간은 지난 2일이다.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도 이날 오전까지 접속했다.

이들은 왜 국내 1위 메신저 카카오톡 대신 텔레그램을 애용할까. 텔레그램은 카카오톡보다 보안 수준이 높다. 보통 증권사나 정계, 관가 등에서 은밀한 대화를 나누려고 널리 쓰인다. 텔레그램보다 보안이 뛰어난 메신저 ‘시그널’도 있다. 미국 국가안보국(NSA)의 감청 프로그램을 세상에 폭로한 에드워드 스노든이 애용한다고 밝힌 애플리케이션이다. 김경수 지사는 지난 2017년 대선을 앞두고 포털 기사 댓글 순위를 조작한 ‘드루킹’ 김동원씨와 시그널을 이용해 대화를 주고받은 것으로 확인되기도 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경수 경남도지사.
연합뉴스

보안메신저의 핵심 기능은 ‘대화 삭제’와 ‘서버 보안·이다. 카카오톡은 본인이 보낸 메시지만 5분 안에 지울 수 있다. 텔레그램은 내가 보낸 메시지는 물론 상대방으로부터 받은 메시지까지 삭제할 수 있다. 애초 48시간 동안 발신메시지만 지울 수 있었지만 지난 3월부터는 삭제 시간제한을 아예 없앴다. 헤어진 옛 애인에게 보낸 밀어까지 언제든 없앨 수 있단 얘기다.

영화 ‘미션임파서블’의 요원 이단 헌트(톰 크루즈)가 ‘5초 후 폭파되는 메시지’ 형태로 비밀 지령을 받는 것처럼 텔레그램과 시그널은 분 단위로 대화를 ‘자동 폭파’하도록 설정할 수 있다. 시그널은 한발 더 나아가 모든 대화 내용을 별도로 암호화하고 대화 화면 캡쳐도 차단해준다.
서울구치소 도착한 조국 전 장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4일 부인 정경심 교수의 접견을 위해 의왕시 서울 구치소로 들어서고 있다. 2019.10.2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구치소 도착한 조국 전 장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4일 부인 정경심 교수의 접견을 위해 의왕시 서울 구치소로 들어서고 있다. 2019.10.24 연합뉴스

텔레그램과 시그널의 서버는 해외에 있어 수사기관의 압수수색이 어렵다는 점도 ‘매력’으로 꼽힌다. 카카오톡은 국내 수사기관이 서버를 압수수색하면 2~3일간 대화 내용이 확인된다.

제아무리 보안을 강화한 메신저도 디지털 포렌식을 당해낼 수는 없다. 청와대 특별감찰반은 지난 2017년 유 전 부시장의 핸드폰을 임의 제출받아 포렌식을 통해 방대한 대화록을 입수했다. 드루킹은 캡처가 불가능한 텔레그램의 비밀대화방에서 대화를 나누면서 다른 폰으로 사진을 찍어서 보관해 재판부가 이를 증거로 채택하기도 했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