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중남미 등진 틈타 ‘美뒷마당’ 파고든 시진핑

입력 : ㅣ 수정 : 2019-12-09 13: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만과 단교한 엘살바도르 투자 약속
돈풀기로 美우방 칠레·멕시코도 친교
“이민·마약국” 옥죄던 美, 뒤늦게 견제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국 우선주의’를 내세우며 중남미 국가들과 파열음을 내는 사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이를 놓치지 않고 벌어진 틈을 파고들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민·마약 문제를 내세워 중남미를 골칫거리로 여기는 태도를 보이자 시 주석이 남미 국가의 반미 성향을 활용해 세를 불리고 있다.

8일 베이징완바오 등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지난 4일 시 주석은 나이브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정상회담을 가진 뒤 엘살바도르에 대규모 인프라 투자를 약속했다. 구체적인 지원 규모는 밝히지 않았지만 국립경기장과 국립도서관, 수처리 시설 건립, 해안 관광도시 재정비 등이 포함됐다. 부켈레 대통령은 기쁨을 이기지 못하고 자신의 트위터에 “중국으로부터 대규모 협력을 이끌어냈다”고 전했다.

엘살바도르는 지난해 8월 미국의 반대를 물리치고 대만과 단교했다. 올해 6월 취임한 부켈레 대통령은 친미성향임에도 중국을 찾아가 파격적인 경제 지원을 얻어냈다. 부켈레 대통령은 “이번 지원은 차관이 아니라 기부다. 상환하지 않아도 된다. 중국이 지어주는 모든 건축물은 엘살바도르의 소유”라고 강조했다.

그간 트럼프 대통령에게 중남미 국가들은 가까운 이웃이라기보다 불법 이민·마약 문제 등으로 미국의 안정을 위협하는 존재였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뒤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을 탈퇴해 멕시코와 칠레, 페루 등 TPP 회원국에 타격을 입혔다.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도 ‘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USMCA)으로 개정해 멕시코에 큰 부담을 안겼다.

하지만 중국은 중남미 지역에 대한 공격적인 투자로 미국의 영향력을 위협하고 있다. 이미 칠레와 자메이카, 파나마, 페루는 미국의 반대에도 중국 일대일로(육상·해상 실크로드) 사업에 참여하기로 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설명했다. 미국의 우방인 칠레와 멕시코 등에서 중국에 대한 호감도는 미국을 넘어섰다. 이런 상황을 반영하듯 최근 미 외교안보전문지 내셔널인터레스트(NI)는 “미국이 중국에 중남미를 빼앗기고 있다”고 진단했다. 트럼프가 중남미 국가들을 압박하는 모습을 지켜보며 시 주석이 속으로 쾌재를 부르는 듯한 형세다.

미국도 다소나마 변화의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지난 5일 로이터통신은 페루 외교관을 인용해 “페루에 대한 미국의 투자를 촉진하기 위한 양해각서(MOU)를 두 나라 정부가 교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중남미에서 커지는 중국의 영향력에 맞서기 위해서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9-12-09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