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 美대선 개입 원치 않아… 적대행동 땐 모두 잃을 것”

입력 : ㅣ 수정 : 2019-12-09 01: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美대선 이례적 언급… 北에 공개 경고
“김정은, 너무 영리… 내년 선거 알고 있어”
北 압박행보에 ‘인내 불가’ 뜻 분명히 해


엔주재 北대사 “트럼프의 비핵화 대화
재선용 정치적 어젠다… 테이블서 내렸다”
美 전략에 안 당하겠다는 강한 불만 표출
한숨 북한이 “7일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이 진행됐다”고 밝히며 대미 압박 강도를 한껏 높인 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메릴랜드 프린스조지의 앤드루 공군기지에 도착해 전용기에서 내리고 있다. 프린스조지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숨
북한이 “7일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이 진행됐다”고 밝히며 대미 압박 강도를 한껏 높인 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메릴랜드 프린스조지의 앤드루 공군기지에 도착해 전용기에서 내리고 있다.
프린스조지 AFP 연합뉴스

북한이 ‘새로운 계산법’의 시한으로 제시한 연말이 다가오면서 북미의 신경전이 고조되고 있다.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로켓맨’과 ‘군사옵션’ 발언에 대해 북한이 강력 반발하며 거친 언사를 주고받은 데 이어 이번에는 내년 미국 대선 개입 가능성을 두고 북미가 정면충돌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적대적으로 행동하면 사실상 모든 것을 잃을 수 있다는 식의 강력 경고를 내놨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을 통해 “김정은은 너무 영리하다. 그리고 그가 적대적 방식으로 행동하면 잃을 것이 너무 많다”면서 김 위원장이 잃을 것에 대해 “사실상 모든 것”이라고 표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그는 미국 대통령과의 특별한 관계를 무효로 하고 싶어 하지 않으며 (내년) 11월 있을 미국 대통령 선거에 개입하고 싶어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북한이 전날 동창리 미사일발사장으로 불리는 서해 위성발사장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을 했다면서 대미 압박 수위를 크게 끌어올린 가운데 북한의 압박행보를 계속해서 인내할 생각이 없음을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된다.

재선가도를 겨냥한 김 위원장의 압박 행보에 대해 에둘러 불쾌감을 표출하면서 추가 도발을 하지 말라고 강력 경고한 것으로도 분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김 위원장)는 싱가포르에서 나와 강력한 비핵화 합의에 서명했다”면서 “북한은 김정은의 리더십 하에 엄청난 경제적 잠재력을 갖고 있지만 약속대로 비핵화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7일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김정은 위원장은 내년 미국 대선이 다가오는 걸 알고 있다”면서 “나는 그가 미 대선을 방해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두 번이나 강조했다. 트럼프의 발언은 ‘어떻게 북한을 협상에 다시 관여시킬 계획이냐’는 질문에 대한 것으로 갑자기 ‘미 대선 문제’를 꺼내든 것은 트럼프 발언에 앞서 나온 김성 대사의 성명 때문이다. 김성 대사는 일부 외신에 보낸 성명에서 “우리는 지금 미국과 긴 대화를 가질 필요가 없다”면서 “비핵화는 협상 테이블에서 이미 내려졌다”며 북미 비핵화 협상 재개에 앞서 제재 해제 등 가시적 조치를 내놓으라고 미국을 압박했다. 이어 “미국이 추구하는 지속적이며 실질적인 대화는 국내 정치적 어젠다로서 북미 대화를 편의주의적으로 사용하기 위한 시간 벌기 속임수”라고 주장했다.

여기서 ‘국내 정치적 어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2020년 재선 행보를 지칭한 것으로 해석된다. 실질적 성과 없이 트럼프 재선을 위해 북미 대화의 시늉만 이어 가는 미국의 전략에 이용당하지 않겠다는 불만의 표출이자 경고인 셈이다. 이런 맥락에서 북한은 지난 7일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밝히는 등 그동안 유예해 온 ICBM 시험발사를 재개할 수 있음을 시사하며 미국의 태도 변화를 압박하고 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9-12-09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