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과정 중 일부 엔진 시험…ICBM 재개 ‘수위 조절’ 의도

입력 : ㅣ 수정 : 2019-12-09 06: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왜 국방과학원이 발표했나
북한,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북극성-3형 시험발사 북한이 지난 2일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북극성-3형’을 성공적으로 시험발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일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통신 홈페이지에 공개된 북극성-3형 발사 모습. 2019.10.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북한,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북극성-3형 시험발사
북한이 지난 2일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북극성-3형’을 성공적으로 시험발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일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통신 홈페이지에 공개된 북극성-3형 발사 모습. 2019.10.3 연합뉴스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국방과학원의 대변인이 8일 직접 나서 ‘중대한 시험’을 발표한 배경에 관심이 모아진다. 통상 미사일 시험 발사 사실은 다음날 관영 매체가 직접 보도해 왔는데, 이번 시험은 국방과학원이 발표한 내용을 조선중앙통신이 전달하는 방식을 택했다.

국방과학원은 북한의 핵·미사일을 비롯한 신형 무기 연구개발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곳이다. 인공위성은 국가우주개발국에서 주도하고 탄도미사일은 국방과학원에서 관장한다는 점에서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진행된 이번 시험 역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관련됐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그러나 관련 시험 결과를 국방과학원 대변인 발표 형식으로 알린 것은 드문 일이다. 2017년 11월 국가핵무력 완성을 선포한 화성15형 시험발사의 경우 정부 성명 형식으로 알렸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용감히 쏘라”고 지시한 친필 명령문까지 공개했다. 반면 같은 해 7월 화성14형의 시험 발사 직후엔 국방과학원이 발사 성공과 관련한 보도를 발표해 이례적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국방과학원이 이번 시험을 발표한 것은 수위를 낮추면서도 ICBM 시험 발사를 재개할 수 있다는 준비 과정을 보여 주려는 의도라는 분석이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중대한 전략’에 관련한 시험이었다면 김 위원장이 직접 참관했어야 하는데 국방과학원 대변인이 발표했다는 것은 미국을 압박하면서도 수위를 조절한 것”이라고 말했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2019-12-09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