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김연아’ 이해인, 주니어 GP 파이널 입상 실패···일본-중국은 호성적

입력 : ㅣ 수정 : 2019-12-08 18: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7일 프리스케이팅 혼신 연기로 4위 선전.
전날 쇼트 부진으로 아쉽게 종합 5위 그쳐
일본은 남자 주니어 1위, 시니어 2위 기염
중국은 시니어 페어 1, 2위 휩쓸는 성과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포스트 김연아’ 이해인(14·한강중)이 세계 피겨 주니어 왕중왕전에서 아쉽게 종합 5위에 그치며 다음을 기약했다.

이해인은 7일(한국시간) 새벽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열린 2019~20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여자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혼신의 연기로 기술점수(TES) 69.12점, 예술점수(PCS) 59.87점, 총점 128.99점을 받아 4위를 기록했다.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최하위 6위(65.39점)에 그쳤던 이해인은 이로써 종합 194.38점으로 최종 5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3위 다리아 우사체바(200.37점), 4위 크세니아 시니치나(195.57점·이상 러시아)와 각각 5.99점, 1.19점 차이에 불과한 점, 이해인의 올 시즌 개인 최고점이 203.40점인 것을 감안하면 전날 성적이 다소 아쉬운 대목이다. 러시아의 카밀라 발리예바(207.47점)는 쇼트에서 4위(69.02점)에 그쳤으나 프리(138.45점)를 통해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에선 일본과 중국의 선전이 빛났다. 일본은 사토 ?(255.11점)과 하뉴 유즈루(291.43점)가 각각 주니어 그랑프리 남자싱글 1위, 시니어 그랑프리 남자싱글 2위에 올랐다. 중국은 수이웬징-한총 조(211.69점)와 펑청-진양 조(204.27점)가 각각 시니어 페어 부문 1, 2위를 휩쓸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