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인사청문회 준비 돌입…준비단 사무실 마련

입력 : ㅣ 수정 : 2019-12-07 17: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추미애 ‘차기 법무부 장관 내정 소감은’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 내정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의원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2019.12.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추미애 ‘차기 법무부 장관 내정 소감은’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 내정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의원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2019.12.5
연합뉴스

9일부터 출근해 인사청문회 준비

차기 법무부 장관에 내정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인사청문회 준비에 본격 돌입했다.

추미애 의원실은 7일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을 서울 양천구 신정동 서울남부준법지원센터 6층에 마련했다고 전했다.

추미애 후보자는 오는 9일부터 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해 청문회 준비를 할 예정이다.

추미애 후보자는 지난 5일 “사법 개혁과 검찰 개혁은 이제 시대적 요구가 됐다”면서 “소명 의식을 갖고 최선을 다해서 국민적 요구에 부응하겠다”고 장관 내정 소감을 밝힌 바 있다.

추미애 후보자는 대구 경북여고와 한양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연세대에서 경제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1982년 사법시험에 합격해 광주고법과 춘천·인천·전주지법 판사를 지냈다.

이후 1995년 새정치국민회의 총재였던 김대중 전 대통령의 권유로 정치권에 입문, 당 부대변인으로 정치를 시작했다.

1996년 15대 국회를 시작으로 16·18·19·20대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직전인 2016년에는 민주당 대표로서 탄핵정국을 이끌어갔고, 이듬해 대선까지 총지휘했다.

정치권에서 ‘추다르크’라는 별칭이 붙을 정도로 강단 있는 정치인으로 꼽히고 있어 검찰 개혁을 완수할 적임자라는 평가가 나온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판사, 국회의원으로서 쌓아온 법률적 전문성과 정치력, 그리고 그간 추미애 내정자가 보여준 강한 소신과 개혁성은 국민들이 희망하는 사법개혁을 완수하고 공정과 정의, 법치 국가 확립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