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유엔 안보리 대사들에 “한반도 비핵화 등 협력해야”

입력 : ㅣ 수정 : 2019-12-06 17: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널드 트럼프-EPA 연합뉴스

▲ 도널드 트럼프-EPA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한반도 비핵화 문제 등에 대해 유엔이 협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상임·비상임 이사국의 유엔 주재 대사들과 오찬을 함께 한 자리에서 한반도 비핵화에서부터 아프가니스탄 평화협상에 이르기까지 국제적 도전과제에 대해 협력할 것을 촉구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국제적 안보와와 번영을 위협하는 해로운 행위자들에게 맞서기 위한 조치에 나서야 한다”고도 했다.

이번 발언은 북한이 북미 협상에 대한 ‘연말 시한’을 앞두고 긴장을 고조하는 사이 비핵화 의지를 재천명하고 국제 협력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백악관은 “유엔이 엄청난 잠재력이 있긴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각 국가가 국제적 평화와 안보를 유지하기 위한 유엔 안보리의 권한을 이행하기 위해 역할을 해야 한다는 점을 상기시켰다”고 밝혔다.

이날 오찬은 유엔 창립 75주년을 앞두고 미국이 12월 안보리 순회의장국을 맡은 기념으로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 크리스토프 호이스겐 유엔주재 독일대사가 인사말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유엔 대북제재의 중요성을 거론하기도 했다. 앞서 유엔 주재 유럽국가 안보리 이사국들은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비롯해 탄도미사일 발사 시험 때 규탄 성명을 냈지만, 북미협상 중이었던 미국은 참여하지 않았다. 호이스겐 대사의 발언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입장을 밝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