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면세점, 업계 최초 ‘5억불 수출의 탑’ 수상

입력 : ㅣ 수정 : 2019-12-06 16: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세계면세점을 운영하는 신세계디에프는 지난 5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제56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5억불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고 6일 밝혔다. 국내 면세점 중에서 수출 공로를 인정받고 상을 받은 것은 신세계면세점이 처음이다. 수출의 탑은 수출 증대에 기여한 기업에 주는 상으로 지난해 7월 1일부터 올해 6월 30일까지 1년간 수출 실적을 기준으로 선정한다.

국내 6곳의 면세점을 운영하고 있는 신세계면세점은 K브랜드를 발굴하고 입점 시켜 중소 국내 브랜드와 동반성장을 도모하고 새로운 글로벌 고객층을 확보해 수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또 중국 대형 은행 흥업은행과 함께 신용카드 4종을 출시, 중국 최대 메신저 위챗, 최대 인터넷 여행 사이트 씨트립, 동영상 플랫폼 더우인 등의 온라인 플랫폼과 제휴해 외국인 회원을 확보해 왔다. 현재 그 회원 수는 약 150만 명으로 수출 성과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신세계면세점 관계자는 ”면세업계 최초로 5억불 수출의 탑을 수상해 매우 뜻깊다“며 ”이번 수상을 시작으로 앞으로도 글로벌 고객들을 유치할 수 있는 브랜드 라인업은 물론이고 다양한 프로모션을 고민할 것“이라고 밝혔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