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잡스가 사인한 ‘플로피 디스크’, 1억 3천만원에 팔렸다

입력 : ㅣ 수정 : 2019-12-06 16: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티브 잡스가 서명한 플로피 디스크 나인투파이브맥(9to5mac) 홈페이지 캡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스티브 잡스가 서명한 플로피 디스크
나인투파이브맥(9to5mac) 홈페이지 캡처

스티브 잡스가 서명한 플로피 디스크가 1억 3000만원(8만 4115달러)에 팔렸다.

5일(현지시간) IT매체인 나인투파이브맥(9to5mac)과 컬트오브맥(cult of mac)에 따르면 애플의 공동 창업자인 잡스의 사인의 담긴 매킨토시 6.0 플로피 디스크가 경매에 나와 8만 4115달러에 팔렸다. 미국 보스턴에 본사를 둔 RR옥션은 잡스의 서명이 담긴 플로피 디스크를 경매에 내놓으며 예상 경매가를 7500만 달러(약 900만원)로 예상했지만 이보다 11배나 높은 금액에 팔린 것이다.

해당 플로피 디스크는 1988년 제품이다. 매킨토시 시스템 툴즈 6.0 소프트웨어가 탑재돼 있으며 정상적으로 작동된다. 살짝 번지긴 했지만 디스크 앞쪽에 펜으로 ‘스티브 잡스’라고 쓴 서명이 또렷하게 보인다.
스티브 잡스

▲ 스티브 잡스

나인투파이브맥은 “이것은 매우 보기 드문 상품이다. 왜냐면 스티브 잡스는 사인을 잘 안 하기 때문”이라며 “잡스가 디스크 리더기를 애플의 컴퓨터에 탑재하지 않아 플로피 디스크가 고사하는 데에 일조했단 것을 생각하면 아이러니한 일이다. 이제 그의 사인이 담긴 플로피 디스크는 세상에서 가장 비싼 디스크 중의 하나가 됐다”고 평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