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 6개월…주말 대규모 집회 예고

입력 : ㅣ 수정 : 2019-12-06 13: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찰 당국 집회 첫 허가
11월 28일 홍콩 시위 현장 모습-AFP 연합뉴스

▲ 11월 28일 홍콩 시위 현장 모습-AFP 연합뉴스

홍콩 경찰이 8일로 예고된 민간인권전선 주최 대규모 집회와 행진을 허가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6일 보도했다. 지난 6월 9일 시작한 홍콩 민주화 시위가 정확히 6개월을 맞은 시점으로 민주 진영의 구의원 선거 압승 후 홍콩 민주화 시위가 새로운 동력을 얻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홍콩 시위를 주도해온 민간인권전선가 경찰의 허가를 받아 시위와 행진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주최측은 시외 관련 경찰의 지침을 비켜야하고, 경찰은 이를 위반할 경우 중지를 명령할 수 있다. 참가자들은 당일 낮 12시부터 빅토리아파크에서 집회를 허가받았고, 시위 종료 시점은 오후 10시로 돼 있다. 경찰은 또 중국 오성홍기를 모욕하지 말 것을 요구한 것으로도 전해진다.

반중 정서를 표출하지 말 것과 평화적 행사를 전제로 허가한 것이지만, 상황에 따라서는 또다시 무력충돌로 번질 가능성도 적지 않다. 앞서 6개월의 시위에서도 시위대와 경찰은 신경전을 벌이다 유혈사태로 이어지는 경우가 적지 않았다. 그동안 경찰은 공원에서의 집회만 허용하고 행진을 불허하는 등 시위대의 활동을 제약했지만, 시위대는 이에 저항하며 대규모 행진 등을 벌여왔다. 지미 샴 민간인권전선 대표는 “경찰이 참가자들을 자극하지 않으면 집회와 행진이 평화적일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홍콩 경찰 총수가 베이징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져 중국 정부가 시위 진압을 준비하는게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된다. 전날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크리스 탕 홍콩 경무 처장이 이날 베이징에서 중국 공안부와 국무원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