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검찰, ‘김기현 첩보’ 송병기 부시장 자택·사무실 압수수색

입력 : ㅣ 수정 : 2019-12-06 09: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5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제보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송 부시장은 청와대에 최초로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제보한 인물로 알려졌다. 2019.12.5 연합뉴스

▲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5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제보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송 부시장은 청와대에 최초로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제보한 인물로 알려졌다. 2019.12.5 연합뉴스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6일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자택과 사무실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 김태은)는 오늘 오전부터 검사와 검찰수사관 4~5명을 보내 송 부시장의 울산시청 집무실에 들어가 문을 잠근 채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송 부시장은 청와대 행정관을 통해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첩보를 제보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이혜리 기자 hyeril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