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폐목재 야적장서 불

입력 : ㅣ 수정 : 2019-12-06 08: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방당국 진회중...폐목재 400여t 중 60t 불타
6일 오전 5시 5분쯤  평택시 독곡동의 한 폐목재 야적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불을 끄고있다.2019.12.06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6일 오전 5시 5분쯤 평택시 독곡동의 한 폐목재 야적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불을 끄고있다.2019.12.06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6일 오전 5시 5분쯤 경기 평택시 독곡동의 한 폐목재 야적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에 나섰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야적장에 있던 폐목재 400여t 중 60t가량이 불에 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펌프차 등 장비 20여 대와 소방관 등 49명을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하지만 쌓여 있는 목재의 양이 많아 불길을 잡는 데는 많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소방당국은 진화 이후 정확한 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