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윤석열과 호흡 묻자 “개인적인 문제 중요치 않다”

입력 : ㅣ 수정 : 2019-12-05 14: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검찰개혁, 시대적 요구…소명의식 갖고 그에 부응하겠다”
추미애 ‘차기 법무부 장관 내정 소감은’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 내정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의원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2019.12.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추미애 ‘차기 법무부 장관 내정 소감은’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 내정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의원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2019.12.5
연합뉴스

“문 대통령, 따로 메시지 없어도 그 뜻 잘 안다”
‘공정성 위해 탈당’ 주장에 “당적 중요하지 않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 내정된 데 대해 “사법 개혁과 검찰 개혁은 이제 시대적 요구가 됐다”면서 “소명 의식을 갖고 최선을 다해서 국민적 요구에 부응하겠다”고 말했다.

추미애 의원은 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국민께선 인권과 민생 중심의 법무행정을 간절히 원하고 있다”면서 “아마도 문재인 대통령의 제안은 이런 시대적 요구와 국민적 열망을 함께 풀어가자는 제안으로 생각된다”고 전했다.

또 “20여년간 국회의원으로 활동을 하면서 한 번도 제 사심을 실어보거나 당리당략에 매물돼 처신해 본 적이 없다”면서 “저를 추천하신 분들도 (제가) 사심 없이 시대가 요구하는 공정과 정의에 부합하는 법무행정을 해낼 것을 기대하고 추천해주셨다고 믿는다”고 했다.

이어 “그런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별도의 메시지를 받았는지’ 여부에 대해선 “따로 없더라도 너무나 (대통령의 뜻을) 잘 알고 있다”면서 “약속을 이행하는 것은 많은 저항에 부딪히고 그 길이 매우 험난하다고 알고 있다”고 답했다.

윤석열 검찰총장과의 호흡 문제에 대해선 “개인적인 문제는 중요한 것 같지 않다”면서 “추후에 차차 말씀드리겠다”며 말을 아꼈다.

‘당 대표까지 지냈는데 장관에 임명되는 것은 격에 맞지 않다’는 지적에 대해선 “역사적인 요구와 시대 상황에 비춰볼 때 제 개인적인 입장을 비추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그는 “시대적 요구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임할 각오”라고 강조했다.

‘일부 야당에서 공정한 검찰개혁을 위해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에 대해선 “한 번도 당을 옮겨본 적이 없다”며 “당적은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일축했다.

추미애 차기 법무부 장관 내정자는 누구?

추미애 의원은 대구 경북여고와 한양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연세대에서 경제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1982년 사법시험에 합격해 광주고법과 춘천·인천·전주지법 판사를 지냈다.

이후 1995년 새정치국민회의 총재였던 김대중 전 대통령의 권유로 정치권에 입문, 당 부대변인으로 정치를 시작했다.

1996년 15대 국회를 시작으로 16·18·19·20대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직전인 2016년에는 민주당 대표로서 탄핵정국을 이끌어갔고, 이듬해 대선까지 총지휘했다.

정치권에서 ‘추다르크’라는 별칭이 붙을 정도로 강단 있는 정치인으로 꼽히고 있어 검찰 개혁을 완수할 적임자라는 평가가 나온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판사, 국회의원으로서 쌓아온 법률적 전문성과 정치력, 그리고 그간 추미애 내정자가 보여준 강한 소신과 개혁성은 국민들이 희망하는 사법개혁을 완수하고 공정과 정의, 법치 국가 확립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